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마니아의 세계|수석(壽石)

작은 돌에서 찾는 삼라만상의 아름다움

  • 김성호 월간 수석문화사 편집부 차장

작은 돌에서 찾는 삼라만상의 아름다움

2/2
퇴계 이황과 매천 황현은 수석에서 선비 정신을 찾았고, 추사 김정희도 수석을 즐겼다. 보길도에서 유배 생활을 한 윤선도도 수석을 아꼈고, 이를 바탕으로 ‘오우가(五友歌)’라는 시조를 지었다. 창경궁이나 덕수궁 경내에는 전래석(傳來石)이라는 수석이 있고, 대원군 이하응이 애석(愛石)한 기록이 운현궁에 남아 있다.

이렇게 전통을 쌓아오던 수석 문화는 일제 강점기를 지나며 삶에 겨워 단절되다시피 했었다. 근근이 명맥을 유지하던 수석 문화는 30여 년 전 이비인후과 의사로 명성을 날리던 한기택 박사에 의해 부활하였다. 한박사 이후의 수석 문화에서는 새로운 기준이 많이 생겨 조선조까지의 수석 문화와는 달라진 점이 많다.

좋은 수석은 질과 형과 색에 의해 결정된다. 질(質)은 돌의 경도를 말하는 것으로 수석이 되려면 어느 정도 단단해야 한다. 그러나 다이아몬드처럼 단단할 필요는 없다. 너무 단단하면 수석의 다음 기준인 형(形)이 좋은 수석이 되기 힘들기 때문이다. 돌의 경도를 나타내는 모스(MOHS) 경도로 5도 정도의 돌이 수석으로 적당하다. 이러한 경도를 가진 수석의 대표로는 남한강에서 많이 나는 오석(烏石)이 있다.

형(形)은 돌의 생김새를 말하는 것으로 수석이 되려면 그 형이 희귀해야 한다. 과거에는 수석의 기준으로 질이 으뜸이었지만 지금은 형을 먼저 살피는 것으로 순위가 바뀌고 있다. 수석의 형에는 산수경석(山水景石)·형상석(形象石)·물형석(物形石)·문양석(文樣石)·색채석(色彩石)·추상석(抽象石) 등이 있다.

산수경석은 말 그대로 산·바위·섬·폭포·호수 같은 산수(자연물)의 형태를 가진 수석을 말한다. 형상석은 생명이 있는 것, 다시 말해 사람이나 물개·두꺼비·거북 등을 닮은 수석을 말한다. 물형석은 생명이 없는 물건, 즉 초가 지붕이나 조각배·자동차·고인돌·도자기·항아리 등의 형상을 한 수석이다.



문양석이란 돌 표면에 양각이나 음각으로 문양이 그려진 수석을 말한다. 이때 그려진 문양은 객관성이 있어야 하고, 자연 경관을 닮은 것이 좋다. 추상석은 그 형이나 문양이 뚜렷한 것 외에 감상자의 심미안에 따라 분류되는 수석을 말한다. 추상석이라고 해서 주관적인 해석을 너무 강조해서도 곤란하다. 주관적인 해석이 강조된 추상석은 소장자 이외의 사람들은 가치를 두지 않게 된다.

색(色)은 돌의 색깔을 말하는 것으로, 은은한 것일수록 좋은 평가를 받는다. 보면 볼수록 정감이 솟아나도록 금방 싫증이 나지 않는 색깔이 좋다. 수석인들이 선호하는 색은 검은색 계통이다. 남한강산 오석(烏石)이 수석의 대명사로 꼽히는 것은 색이 좋기 때문이기도 한다. 이 외에도 청색, 묵색(墨色), 녹색, 적색 등의 색이 있는데, 이들도 원색이 아니라 검은 색이 많이 함유돼야 좋은 평가를 받는다.

한기택 박사에 의해 현대 수석이 시작될 때만 해도, 수석 하면 산수경석이었다. 산수경석 외의 것은 수석 범주에 넣지도 않을 정도였다. 이때를 대표하는 산수경석이 남한강산 오석으로 된 그 유명한 ‘단봉 원산석(單峯遠山石)’인데, 이 돌은 현대 수석의 고전으로 남아 있다. 그러나 산수경석의 탐석이 점점 더 어려워지자, 수석 분류가 다양해졌고 그에 맞춘 탐석이 시작됐다. 강변에서만 탐석하던 문화가 해변으로 넓어져, 해석(海石)을 수집하는 사람들도 생겨났다(그러나 해석의 가치는 강변에서 탐석한 수석에 비해 떨어진다).

古態美가 나올 때까지 養石해야

작은 돌에서 찾는 삼라만상의 아름다움
이러한 기준에 의한 탐석이 끝나면 수석을 잘 연출해 감상하는 과정이 이어진다. 물 흐름에 따라 모래와 흙, 다른 돌과 부딪혀 깎여 나간 부분이 원래 돌의 색깔로 되돌아 오게 해 감상하기에 좋은 상태를 만드는 양석 과정이 이어지는 것이다. 탐석과 감상도 중요하지만 양석도 아주 중요한 과정이다.

양석이란 한마디로 바위 덩어리가 자연에 깎이고 깎여 수석으로 변모하기까지의 오랜 세월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수반에 앉혀진 수석에 시간 날 때마다 물을 뿌려 물 속에 있던 원래의 제 색깔을 내게 하는 것이 양석이다. 이러한 양석은 수석을 찾는 탐석과 수석을 잘 감상할 수 있도록 수반에 배치하는 연출보다 훨씬 더 지루하다.

그래서 수석인들은 양석을 통해 인내를 배우라고 한다. 짧게는 한두 해, 길게는 십여 년이 넘도록 양석을 해야 수석에서 고태미(古態美·예스러움)가 돋아난다. 수석을 제대로 감상하려면 고태미가 날 때까지 느긋이 기다리며 양석할 줄 알아야 한다.

수석인들의 영원한 고향은 남한강이다. 충주댐이 만들어지기 전까지는 “수석인을 만나려면 남한강으로 가야 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였다. 그러나 돌 좋던 남한강변 일대가 충주호의 담수로 수몰된 후 충북 단양군 일대의 수산·괴곡·지곡·도화리·청풍·한수 등이 새로운 탐석지로 꼽히고 있다.

충주댐 하류에 있는 충북 충주시 엄정면 묵계리에는 대한민국 제일의 수석 장터가 있는데 이곳도 훌륭한 탐석지로 꼽히고 있다. 엄정면에 인접한 조탁골과 덕은리 일대, 그리고 괴산군 청천면·청원군 미원면 등도 좋은 돌이 많은 곳이다.

그 다음으로는 임진강과 한탄강, 남한강 상류인 영월과 정선이 꼽히고 있다. 금강 줄기와 경북 점촌·문경 일대, 경북 북부에 있는 농암천 부근, 대구 팔공산 파계사 계곡, 지리산, 전남 보성의 제석산 일대도 괜찮은 탐석지다.

바닷돌, 즉 해석을 찾을 만한 곳으로는 전남 완도 일대의 섬과 부산의 일광 해변, 울산시 동주 주전동 일대 해안, 그리고 충남 서산과 포항 해변 등지가 꼽히고 있다.

수석인들은 말한다. 돌밭을 찾았을 때, 생활의 모든 것을 잊을 수 있어서 좋다고. 그러나 탐석이 도피는 아니다. 탐석은 마음의 안정에서 오는 편함을 즐기는 수련 과정이다.

여울을 따라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며, 혹은 잘박잘박 발 아래 부서지는 작은 파도를 느끼며, 마음에 드는 수석을 찾으려고 집중하다 보면 어렵기만 하던 세상 일들이 착착 정리된다. 더위도 식히고 마음도 가라앉히는 탐석이야 말로 최고의 피서법이다.

우리나라에서 수석을 한 점 이상 소장하고 있는 이는 120만 명에 이른다고 한다. 상류층에서만 즐기는 취미로 알았던 수석이 이제는 대중화된 것이다. 이러한 수석인들이 정보를 교류하고 친목을 도모할 수 있는 곳으로는 수석인총연합회(전화 02-386-6833)가 있다. 원로 수석인들의 모임으로는 석기원(石耆苑)이 있는데 석기원은 수석인총연합회의 자문기구이기도 하다.

수석인들이 받은 오해 중 하나가 자연 파괴자 또는 환경 파괴자라는 것이다. 과거 수석 이론이 제대로 정립돼 있지 않던 시절, 일부 수석인들은 큰 바위에서 수석 모양이 되는 부분을 절단하기도 했다. 또 자연보존에 대한 인식이 낮았던 때라 환경오염을 유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의 수석인들은 그 누구보다도 자연을 아끼고 보존하려고 애쓰고 있다.

壽石人은 자연 파괴자인가?

수석인들은 작은 돌에서 삼라만상의 아름다움을 찾는다. 수석에서는 선조들처럼 선비 정신을 찾고,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도 키우고 또 건강도 유지할 수 있으니 이것보다 더 좋은 취미가 어디 있으랴! 그러나 밝음 뒤에는 그늘이 있다. 우리의 수석 문화가 젊은 층에게로 전달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마음과 정신을 살찌우자고 시작한 수석이 고액의 돈 거래로 변질되는 현상도, 또 인공이 가미된 조석(彫石)이 자연석으로 둔갑해 판매되는 것도 모두 답답한 현상이 아닐 수 없다. 이런 그늘은 빨리 걷혀야 한다.

수석에 관심 없는 친구에게 수석 한 점을 내놓고 “이것이 달(月)이고, 이것은 단풍이 짙게 든 가을 산이네. 이 부분은 폭포야. 들어보게! 시원한 폭포수 소리가 들리지 않는가?”라고 했더니, 그 친구 왈 “수석인들은 정신 나갔구먼. 어디에 폭포가 있고, 폭포수는 또 뭔가…”라고 하더란다.

“여러분, 자연은 여러 분 마음 속에 있습니다. 마음 속에 있는 자연을 담을 수 있는 취미가 바로 수석입니다.”

신동아 2000년 9월호

2/2
김성호 월간 수석문화사 편집부 차장
목록 닫기

작은 돌에서 찾는 삼라만상의 아름다움

댓글 창 닫기

2019/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