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르포

植民의 殘影은 언제 사라지려는가

일제 강점기의 뼈아픈 흔적 적산가옥

  • 글: 김진수 기자 사진: 출판사진팀

植民의 殘影은 언제 사라지려는가

1/4
  • 세월의 무게를 감당 못해 빛바랜 벽, 일본식 기와를 머리에 얹은 까만 나무집…. 낡은 벽돌담에 의지한 나지막한 건물들에서 일본의 체취가 물씬 배어난다. 이른바 ‘적산가옥(敵産家屋)’은 일본인들이 버리고 간 건물. 이 땅 곳곳엔 아직도 이 부끄러운 ‘식민(植民)의 잔영(殘影)’들이 잔설마냥 흩어져 있다.


1/4
글: 김진수 기자 사진: 출판사진팀
목록 닫기

植民의 殘影은 언제 사라지려는가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