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기고

1962년 우연한 기회에 獨 감리교병원과 2명으로 시작… 9년간 1300명 초청

나의 한국 간호요원 독일 개척기

  • 이종수|독일 본대 종신교수

1962년 우연한 기회에 獨 감리교병원과 2명으로 시작… 9년간 1300명 초청

1/5
  • 1960~70년대 독일로 진출한 한국 간호여성들의 삶을 다룬 ‘국경을 넘어, 경계를 넘어’ 기획전이 서울역사박물관에서 9월 3일까지 열린다. 간호요원들(간호사와 보조간호원)은 전후 가난한 삶을 벗어나기 위해 독일로 가기도 했고, 자발적으로 새로운 삶을 개척하기 위해 지원하기도 했다. 한국 간호요원들이 독일에 진출하는 결정적 계기를 만든 이종수 본대 종신교수가 당시 일화를 담은 회고글을 보내왔다. 이 글의 초고는 지난해 4월 독일 프랑크푸르트 ‘교포신문’에 게재된 바 있다. 국내 독자를 위해 수정 게재한다. <편집자>
1962년 우연한 기회에 獨 감리교병원과 2명으로 시작… 9년간 1300명 초청
1959년 4월 나는 독일학술교류처(DAAD) 장학생으로 뒤셀도르프대학에서 의학 공부를 시작했다. 유학 생활이 어려워서 그랬는지 1년 뒤인 1960년 5월 나는 B형간염에 걸려 뒤셀도르프대학병원 제2내과에 입원했다.

그런데 병원에서 주는 식사가 너무 입에 맞지 않아 한 달 뒤 간 검사 수치가 비정상임에도 조기 퇴원했다. 그로부터 한 달 후 간 검사 수치가 예상 외로 나빠지자 나는 같은 병동에 다시 입원했다. 급기야 간 검사 수치를 보고 놀란 병원 측과 DAAD는 공부를 중단하고 집(한국)으로 돌아가라는 결정을 내렸다. 난데없는 ‘사형선고’를 받은 셈이었다. 눈앞이 깜깜했다.

이 시점의 건강 상태로는 비행기를 타고 고향으로 돌아갈 정도가 못 돼 나는 우선 병 치료를 받기로 했다. 병명은 치명적 B형간염이고, 이 병의 사망률은 당시 80~90%였다. 그 후 나는 근 1년간 절망 속에서 치료를 받았고, 다행히 1961년 3월 완치돼 퇴원했다.



‘간염 나으면 어려운 이 위해 살겠다’

고독과 눈물 속에서 보낸 1년간의 간수 없는 ‘감옥 생활’. 학업을 마치지 못하고 귀국한다는 생각에 잠을 설치고, 건강을 회복하는 일 또한 결코 쉬워 보이지 않았다. 나는 병상에 누워 매일 밤 하나님께 기도했다. 병이 낫기만 한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나는 기도할 때마다 “하나님, 저에게 건강을 주신다면 한국의 고아와 어려운 사람을 위해 봉사하며 살아가겠습니다”라고 약속했다.

1960년 7월 어느 날 저녁 입원 환자를 돌보고 있던 병동 수간호사 엘리사벨 여사가 제2차 세계대전 중 동부전선에서 겪은 종군 경험담을 들려주었다. 그러면서 여러 이야기 도중 우연히 ‘독일의 간호사 교육은 학비가 전혀 필요 없다’는 사실을 알려주었다.
그때 한국의 전쟁고아들에게 독일에서 간호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길을 열어주면 그들은 세계 각지에서 병자를 위해 봉사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내 머릿속에 퍼뜩 떠올랐다. 내가 그런 일에 기여하는 대가로 하나님께서 내 병을 완치시켜주기를 나는 기대했다.

그해 8월 나는 입원 중이었지만 프랑크푸르트 감리교 선교회장을 방문했다. 그런 분이라면 나의 생각을 실현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나는 건강 상태가 매우 나빴지만, 중요한 일이라며 핑계를 대고 병실을 빠져나와 기차를 타고 그 분을 만나러 갔다. 선교회장은 자신의 집 앞 나무그늘에서 기다리고 있는 나를 보더니 “아프리카에서 온 사람들(간호사들)에게서 좋은 경험을 얻지 못했다”며 나를 문전박대했다.

나는 “한국 사람들은 아프리카 사람들과는 다릅니다. 그러니 한국전쟁에서 고아가 된 2명만 독일에서 간호사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길을 열어주세요”라고 서투른 독일어로 반복해 말했다. 하지만 아무런 답을 듣지 못한 나는 낙담한 채 뒤셀도르프 병실로 돌아왔다. 다음 날 간 검사 수치는 더 악화됐다. 절망적인 나날이 계속됐다.

몇 주 후 프랑크푸르트 감리교 선교회장에게 나의 현재 상태, 한국에 있는 전쟁고아의 현황, 한국의 빈곤한 사람들에 대한 긴 사연과 전쟁고아 2명의 독일 간호사 교육을 부탁하는 편지를 보냈다. 여러 달 답장을 손꼽아 기다렸지만 소식이 없었다.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


1/5
이종수|독일 본대 종신교수
목록 닫기

1962년 우연한 기회에 獨 감리교병원과 2명으로 시작… 9년간 1300명 초청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