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박상희의 미술과 마음 이야기 <마지막 회>

자크 루이 다비드 ‘마라의 죽음’‘레카미에 부인의 초상’

  • 박상희|샤론정신건강연구소 소장

자크 루이 다비드 ‘마라의 죽음’‘레카미에 부인의 초상’

1/3
자크 루이 다비드  ‘마라의 죽음’‘레카미에 부인의 초상’

암살된 혁명 지도자의 최후를 그린 ‘마라의 죽음’.[박상희]

오래전 20대의 제게 한 선배가 물었습니다. “너는 지금 정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니?” 선배가 상당히 과격한 정치적 견해를 갖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던 저는 부담스러워 대충 대답했습니다. “글쎄요. 전 정치에 대해선 특별한 마음이 없어요. 어차피 뽑혔으니까 부디 잘하기를 바랄 뿐이에요.” 선배는 시니컬한 표정으로 제게 말했습니다. “정치의식이 약하다는 건 세상에 대한 관심이 없다는 것 아닐까? 그리고 세상에 대한 관심이 없는 이들이 사람에 대해선 애정이 있다고 할 때 나는 정말로 이해가 되질 않아.”

40대가 된 지금의 저는 정치에 무관심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그때 선배가 한 질문에 대한 답은 여전히 잘 모르겠습니다. 정치에 대한 마음이 없다고 세상과 사람에 대한 애정이 없는 것일까요? 저는 그런 것 같지 않습니다. 사람은 모두 서로 다른 삶을 살아가니까요.

정치에 대한 태도는 개인의 자유입니다. 누구든 정치에 무관심한 채 살아갈 수 있습니다. 정치적 무관심은 오늘날 세계적인 현상이기도 합니다. 특히 젊은 세대의 경우 이 무관심은 더욱 커집니다. 하지만 동시에, 어떤 이들에게 정치는 뜨거운 관심을 갖게 하는 대상이기도 합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공간에서 정치는 가장 즐겨 토론되는 주제입니다.

정치에 대한 관심은 대통령선거나 총선과 같은 정치의 계절에 높아집니다. 특히 대통령제를 선택한 우리나라에서 대선이 치러지면 정치는 전 국민적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읍니다. 지난 5월에 치러진 대선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치러진 조기 대선이었기 때문인지 그 열기는 여느 대선 때보다도 한층 뜨거웠습니다.



혁명 그린 신고전주의 화가

정치를 생각할 때 제게 가장 먼저 떠오르는 화가는 프랑스의 자크 루이 다비드(Jacques-Louis David·1748~1825)입니다. 다비드가 살았던 18세기 후반과 19세기 전반의 유럽은 ‘혁명의 시대’였습니다. 1789년 프랑스대혁명은 이 혁명의 시대를 상징하는 일대 사건이었습니다.

서양 회화 역사에서 같은 시대를 살아갔지만 전혀 다른 느낌을 주는 화가들이 있습니다. 같은 유럽이더라도 나라가 다를 경우 그 느낌의 차이는 더욱 커집니다. 서양 근대 회화에서 이런 차이의 느낌을 확연히 안겨준 화가는 다비드와 프란시스코 고야(1746~1828)입니다.

두 화가는 모두 혁명의 시대 한가운데 있었습니다. 다비드가 혁명의 본산인 프랑스에서 활동했다면, 고야는 혁명의 변방인 스페인에서 살았습니다. 두 사람의 화풍은 달랐습니다. 다비드가 신고전주의를 이끈 화가였다면, 고야는 낭만주의에 가까운 화가였습니다. 현재는 고야가 더 널리 알려졌지만, 당대에는 다비드가 더 유명했습니다. 당시 프랑스는 유럽 정치의 중심을 이뤘고, 그 정치의 의미를 화폭에 담은 화가가 바로 다비드였습니다.

다비드는 신고전주의를 대표하는 화가로 알려져 있습니다. 신고전주의는 장식적인 로코코에 맞서서 일어난 미술운동이자 양식입니다. 그리스·로마로 대표되는 고대 시대의 모티프를 활용하고 구도 및 표현에서 조화, 절제, 균형의 미학을 중시하는 양식이기도 하지요. 신고전주의는 프랑스대혁명 전후 유럽 전역에서 일어난 고대에 대한 열풍을 반영하고 있었습니다.

다비드의 출세작인 ‘호라티우스의 맹세’는 신고전주의의 대표작 중 하나로 손꼽혔습니다. 비탄에 잠긴 가족들을 뒤로하고 전쟁에 나가는 이들의 결연한 모습은 사적 감정보다 공적 이상을 우선시하는 다비드의 문제의식을 잘 보여줍니다. 흥미로운 사실은 프랑스대혁명의 이상을 드러낸 이 작품이 혁명에 의해 희생된 루이 16세의 의뢰로 제작됐다는 것입니다.

다비드는 프랑스대혁명을 열렬히 지지한 화가였습니다. 서양 회화 역사에서 그는 어떤 화가보다도 정치적이었습니다. 혁명을 이끈 국민공의회 의원이었고, 급진파를 주도한 로베스피에르와 친분이 두터웠습니다. 대혁명 시기에 그려진 다비드의 작품 가운데 가장 널리 알려진 그림은 ‘마라의 죽음’(The Death of Marat·1793)입니다.


1/3
박상희|샤론정신건강연구소 소장
목록 닫기

자크 루이 다비드 ‘마라의 죽음’‘레카미에 부인의 초상’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