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성미의 달콤쌉쌀한 스위스 <마지막 회>

임자 없인 못 사는 사람들

‘커플 천국 싱글 지옥’

  • 글·사진 신성미|在스위스 교민 ssm0321@hanmail.net

임자 없인 못 사는 사람들

1/4
  • 스위스인들은 모든 면에서 고집스러울 정도로 안전 제일주의를 강조한다. 결혼도 마찬가지. 이들은 함께 살아보지도 않고 결혼하는 것을 매우 위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결혼 전 동거는 상대방과 잘 맞는지 테스트해볼 가장 실용적인 방법인 것이다. 그럼에도 이혼율이 높은 이 나라에서 커플이 살아가는 법.
임자 없인 못 사는 사람들

카트린과 아드리안(가운데)의 결혼식에서 카트린의 여동생 커플(맨 왼쪽), 남동생 커플(맨 오른쪽)이 다 함께 키스하고 있다. [Kathrin Zigerlig]

처음 스위스에 살러 왔을 때 나는 핑크빛 색안경을 끼고 있었다. 애틋하게 장거리 연애를 하던 스위스인 남자친구(지금의 남편)와 미래를 약속하고 결혼을 준비하려고 왔으니 스위스의 산과 호수는 물론 들판에서 풀 뜯는 소들까지 모든 게 달콤해 보일 수밖에.

핑크빛 색안경을 끼고 우리 커플을 세상의 중심에 놓아도 모자랄 판이었지만, 그런 내게도 영 적응이 안 되는 문화가 스위스를 지배하고 있었다. 한국에서 우스갯소리로 듣던 ‘커플 천국 싱글 지옥’이 바로 이곳에서 펼쳐지고 있었던 것이다! 나야 이미 임자가 있으니 별 상관은 없었지만 오랜 세월 싱글로 살아온 내게 스위스의 커플 중심 문화는 참 가혹하게 느껴졌다.

소개팅, 미팅은 없다

그렇다. 정말 스위스 사회는 커플 중심으로 돌아간다. 여기서 커플이란 나이 및 결혼 여부와는 상관없다. 결혼식 때 받은 축하 카드에도, 크리스마스나 생일 때 받은 카드에도, 친구들이 여행지에서 보내오는 엽서에도 모두 발신인은 커플 양쪽의 이름으로 돼 있다. 심지어 일상적으로 안부를 주고받는 문자메시지나 채팅에까지 서명처럼 커플의 이름을 나란히 적어 보낸다. 예를 들어 “성미, 잘 지내? 모처럼 날씨가 좋네. 주말에 무슨 계획이 있어? 라파엘이랑 주말 잘 보내! 슈테판 & 카린으로부터.” 이런 식이다. 결혼식 하객을 초대할 때도 파트너가 있는 하객이라면 당연히 2인1조로 초대한다.

친구들을 만날 때 여자들끼리 또는 남자들끼리 만나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커플 동반으로 만난다. 한국에서 친구들을 만날 때 그들의 남자친구들까지 다 함께 만난 일은 손에 꼽을 정도였고 오히려 서로 잘 알지 못하는 남자친구들까지 모이는 것을 모두가 어색하게 생각할 따름이었다. 그러니 아무리 친한 친구라도 막상 친구 결혼식에서 보는 친구 신랑은 낯선 사람인 경우가 많았다.

반대로 스위스인들은 친구 결혼식에서 보는 친구의 배우자가 낯선 사람이라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다. 평소에도 커플들끼리 자주 만나기 때문에 처음엔 잘 모르는 사이였어도 점차 친구의 남자친구, 친구의 여자친구와도 친구가 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나는 이런 문화 덕분에 남편 친구들의 파트너들과도 많이 알게 됐다. 외국인인 나로서는 현지에서 새로운 친구들을 사귀기에 좋은 기회다.

인구도 적고 초저녁만 돼도 거리가 한산한 이 심심한 나라에서 스위스인들은 어쩌면 그렇게 제 짝들을 용케 찾았는지 신기하기만 하다. 한국의 젊은이들이 소개팅이나 미팅에서 적극적으로 애인 찾기에 나서는 데 비해 스위스에는 소개팅이나 미팅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다. 물론 당연히 싱글도 있다. 그렇다면 짝이 있는 친구들은 다들 커플로 왔는데 싱글은 혼자 앉아 있게 된다. 한두 번도 아니고 매번 이런 식이라면 아무리 당당한 싱글이라도 조금은 짜증이 날 법하지 않은가.

1/4
글·사진 신성미|在스위스 교민 ssm0321@hanmail.net
목록 닫기

임자 없인 못 사는 사람들

댓글 창 닫기

2017/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