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브랜드 히스토리

1억 병 돌파… 해외 와인전문가 ‘신비의 와인’ 극찬

국내 최장수 와인 ‘마주앙’ 40년

  •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1억 병 돌파… 해외 와인전문가 ‘신비의 와인’ 극찬

1/3
  • ●2000년 남북 정상회담 역사적 순간 건배주로 사용
  • ●지속적 품질 개선, 다양한 제품 개발…옛 명성 이어가
  • ●포도 원액 수입 아쉬움…양조용 포도밭 조성 필요
1억 병 돌파… 해외 와인전문가 ‘신비의 와인’ 극찬
롯데주류에서 생산하는 와인 ‘마주앙’이 탄생 40주년을 맞았다. 현존하는 국내 최장수 와인인 마주앙은 지난해 누적판매량 1억 병(750ml 기준)을 넘어서는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와인으로서의 위상을 굳건히 지키고 있다. 와인이라는 단어조차 생소하던 시절인 1977년 출시된 이후 ‘한국 와인의 역사’를 써내려간 마주앙의 40년은 한 편의 각본 없는 드라마다.



보릿고개가 만든 ‘마주앙’

1억 병 돌파… 해외 와인전문가 ‘신비의 와인’ 극찬

1978년 방한한 카터 미 대통령과 박정희 대통령이 마주앙으로 건배하고 있다.[동아 DB]

마주앙의 탄생은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의 1964년 12월 독일 방문에서 시작됐다. 당시 박 대통령은 독일인들이 일반 작물을 재배하기 어려운 척박한 땅에 포도를 재배해 와인을 만든다는 것을 알게 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보릿고개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식량난이 심각한 시기였다. 귀국 후 박 대통령은 “국민이 먹을 양도 부족한 쌀과 보리로 소주와 막걸리를 만드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곡식은 사람이 먹고, 척박한 땅에 포도 같은 과실수를 심어 그걸로 술을 만들자”고 주류회사들에 제안했다.

대통령의 주문에 따라 1960년대 후반, 파라다이스라는 회사에서 사과로 만든 애플와인이, 농어촌개발공사와 일본 산토리가 합작해 만든 한국산토리에서 포도로 만든 와인이 출시됐다. 하지만 당시만 해도 관광호텔에 가야 와인이란 걸 구경할 수 있는 시대였다. 일반 국민은 ‘포도주(와인)’ 하면 소주에 포도즙을 섞은 ‘진로 포도주’를 떠올렸다. 와인이 뭔지도 몰랐고 마셔본 일도 없었다. 당연히 와인은 국민의 관심을 받지 못했다.

동양맥주(현 OB맥주)도 와인 사업을 시작했다. 독일의 지원을 받아 1973년부터 경북 청하와 경남 밀양지역에 와인용 포도 농장을 조성하고, 1976년 경북 경산에 마주앙 제조 공장을 준공했다. 1976년 농장에서 재배한 포도를 원료로 이듬해인 1977년 5월 마주앙 스페셜 화이트와 레드를 출시했다. 마주앙은 국내 최초의 와인은 아니지만, 국내 최초로 유럽의 선진 기술로 만든 제대로 된 와인이라 할 수 있다. 마주앙은 ‘마주 앉아서 즐긴다’라는 의미로 붙여진 이름이다.


1/3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목록 닫기

1억 병 돌파… 해외 와인전문가 ‘신비의 와인’ 극찬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