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즉문즉답

이건식 김제시장 “성장시대 김제는 지금부터 시작”

  • 강지남 기자|layra@donga.com

이건식 김제시장 “성장시대 김제는 지금부터 시작”

1/2
  • ● ‘농업의 반도체’, 종자산업의 메카로 성장 중
  • ● 새만금과 함께 물류·관광·경제 허브로 도약할 것
  • ● 무소속 민선 3기라는 전무후무한 기록
  • ● “시민들의 인정이 나를 움직인 힘이었다”
이건식 김제시장  “성장시대 김제는  지금부터 시작”
‘내 고향 김제’라는 노래가 있다. ‘산 좋고 물 좋고 인심도 좋아 / 한번 와서 정이 들면 그냥은 가지 못하네’라는 가사가 포근하다. 나훈아의 ‘고향역’, 태진아의 ‘옥경이’를 만든 유명 작곡가 임종수의 곡이다. 작사가는? 이건식(73) 김제시장이다.

언제 만든 노래인가.
“1987년이니까 벌써 30년 전이다. 임종수는 고등학교 선배로 호형호제하는 사이다. 자신이 나고 자란 전북 익산을 소재로 만든 노래 ‘고향역’이 워낙 인기가 좋았다. 그래서 김제 노래도 하나 만들어달라 했다.”

‘하늘과 땅이 만나는 오직 한 곳.’ 조정래 대하소설 ‘아리랑’에 묘사된 김제다. 만경강과 동진강 유역에 펼쳐진 드넓은 김제·만경평야는 전국 최대의 쌀 산지다. 지금으로부터 1700여 년 전 농업유산인 백제의 벽골제도 김제에 있다. 이순신 장군은 ‘호남이 없으면 국가도 없다(若無湖南 是無國家)’고 했다.

이 시장은 김제 사람이다. 2006년 민선 4기 시장으로 당선된 이래 내리 3선을 했다. ‘무소속’으로 이뤄낸 일이라 더 눈길을 끈다. 이 기간 김제는 전통적 농업지역에서 농업과 산업이, 그리고 미래지향적인 농생명산업이 조화를 이루는 고장으로 탈바꿈했다. 산업·농공단지는 100만 평에서 200만 평으로 두 배 증가했고, 공장 등록은 287개에서 630개로 늘었다. ‘농업의 반도체’라 불리는 종자를 연구하는 전국 유일한 민간 육종연구단지도 김제에 유치했다. 재정 규모는 두 배 반이 증가해 올해 재정규모 7000억 원 시대를 열었다. 각고의 노력으로 새만금 2호 방조제를 김제 관할로 찾아오는 데도 성공했다.

1/2
강지남 기자|layra@donga.com
목록 닫기

이건식 김제시장 “성장시대 김제는 지금부터 시작”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