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종

최영도 국가인권위원장 부동산 투기 의혹

  • 허만섭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최영도 국가인권위원장 부동산 투기 의혹

3/3
최 위원장이 신고한 재산 중 부동산 소유 현황만 간추리면, 본인은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대지 441㎡(신고액 9억8400만원),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대지 129㎡(2억5300만원),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 임야 3216㎡(2억4800만원), 경기도 용인시 기흥읍 신갈리 임야 4065㎡(1억5400만원), 제주도 제주시 아라1동 임야 2449㎡(7400만원), 제주도 제주시 아라1동 임야 153㎡(400만원), 제주도 제주시 아라1동 과수원 7650㎡(2억2900만원), 제주도 제주시 아라1동 밭 717㎡(2600만원) 등 서울, 경기, 제주에 걸쳐 8곳에 땅을 갖고 있으며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빌라 1채(7억5600만원),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서초빌딩 상가(12억9300만원)도 보유하고 있다. 이 밖에도 강원도의 콘도 2채(2억6000만원)도 최 위원장 소유다.

부인 신씨는 앞서 언급한 경기도 용인시 모현면 오산리의 논 807㎡(4800만원), 경기도 용인시 모현면 오산리 밭 2240㎡(1억4100만원) 외에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대지 25㎡(4900만원)를 소유하고 있다. 장남은 경기도 용인시 모현면 오산리 임야 1만5681㎡(4억3000만원) 외에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대지 25㎡(4900만원),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개포4차 우성아파트 1채(4억7200만원), 제주도 제주시 아라1동 밭 717㎡(2600만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위원장이 신고한 재산 중 부동산은 서울·경기·제주 등 전국에 걸쳐 땅 14개소, 아파트·빌라 2채, 상가 1채, 콘도 2채 등 모두 19개소, 54억96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 위원장이 보유한 19개 부동산은 상속받은 것이 아니라, 그가 변호사 활동을 하면서 취득한 것이 대부분이다. 그가 1970년대부터 2002년까지 꾸준히 취득해온 이 부동산들은 서울시 강남구·서초구·강동구, 경기도 용인시, 제주도 제주시 등 큰 폭의 지가 상승을 기록하고 있거나 개발 기대감이 높은 지역군에 집중돼 있다.

최 위원장과 장남이 보유한 제주도 제주시 아라1동 소재 밭, 과수원, 임야 5곳도 개발 호재가 있는 곳이라고 한다. 아라1동사무소 관계자는 최 위원장이 소유한 땅에 대해 “집을 짓거나 대지로 바꾸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아라1동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주인은 최 위원장의 땅에 대해 “도로변에 붙어 있고 주변에 대규모 관광단지 조성이 계획되고 있어 투자가치가 높다”고 말했다. 그는 “이 땅에서 불과 100m 정도 떨어진 유원지 용도 부지 30만평에 향후 제주 중문단지보다 규모가 더 큰, 골프장 스키장 콘도 호텔 등이 복합된 최고급 휴양레저단지(산천단 단지)가 들어설 계획으로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 투기 목적 없었다”

“위장전입 방식을 동원한데다 매입한 부동산이 개발요지에 집중돼 있고, 일반 상식에 비추어 사들인 부동산이 지나치게 많아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다”는 질문에 대해 최영도 위원장은 “부동산 투기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는 “경기도 용인시 신갈리와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 땅은 변호사 시절 승소한 대가로 돈 대신 받은 것이고, 서초동의 빌딩은 다른 변호사들과 돈을 모아 함께 신축해 지분을 갖고 있는 것이므로 투기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강남구 역삼동과 서초구 방배동 땅을 취득한 이유에 대해선 “매입 당시 인플레이션이 심했다. 현금을 갖고 있으면 화폐가치가 계속 하락하기 때문에 재산 보전 차원에서 서울 강남 지역의 땅을 사둔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도의 땅을 산 것에 대해선 “제주도의 경치 좋은 곳에 내려가 살기 위해 서울의 변호사들과 공동으로 사뒀다”고 말했다.

신동아 2005년 4월호

3/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최영도 국가인권위원장 부동산 투기 의혹

댓글 창 닫기

2019/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