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가 머무른 자리

온 국토가 ‘반지의 제왕’ 무대…뉴질랜드

목장 옆 작은 오두막엔 프로도가 살고 있을까?

  • 사진·글 이형준

온 국토가 ‘반지의 제왕’ 무대…뉴질랜드

1/3
온 국토가 ‘반지의 제왕’ 무대…뉴질랜드

호빗 마을 세트장이 있었던 북섬 마타마타 목장 주변의 풍경.

판타지의 세계. 고막을 찢을 듯한 기계음(音)의 세상에서 하루하루를 힘겹게 살아가는 이들은 드넓은 초원과 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영웅들의 무용담에 가슴이 설렌다. 끝을 알 수 없는 벌판의 복판에서 수십만의 군대가 맞부딪치는 장쾌한 시각적 쾌감, 그림처럼 아름다운 마을에서 그림보다 더 아름답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행복감. 2001년 시작해 모두 세 편이 제작된 피터 잭슨 감독의 ‘반지의 제왕’ 시리즈에 전세계가 열광한 것은 그러한 이유들 때문이었을 것이다.

영화의 상당부분은 막강한 컴퓨터 그래픽으로 꾸며졌지만, 목가적인 풍경은 대부분 감독의 고향인 뉴질랜드가 뽐내는 천혜의 자연 덕을 입었다. 프로도와 동료 호빗들이 살고 있는 마을의 목가적인 풍경, 반지 원정대가 험로를 헤치며 넘어서는 만년설 뒤덮인 산과 요정들의 호수 같은 멋진 풍경은 현실의 뉴질랜드에서 고스란히 만날 수 있다.

뉴질랜드의 관문인 오클랜드 공항에서 렌터카를 타고 남쪽으로 2시간가량 이동하면 영국 출신 이민자들이 세운 아담한 도시 케임브리지를 만날 수 있다. 자그마한 교회와 정감 넘치는 목조건물이 늘어선 이 앙증스러운 도시의 동쪽에 영화 속 호빗 마을인 마타마타가 있다.

온 국토가 ‘반지의 제왕’ 무대…뉴질랜드

한가로운 마타마타 마을 목장의 한때.

1/3
사진·글 이형준
목록 닫기

온 국토가 ‘반지의 제왕’ 무대…뉴질랜드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