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르네상스 음악 가이드북 펴낸 의사 김현철

  • 글·이설 기자 snow@donga.com / 사진·음악세계

르네상스 음악 가이드북 펴낸 의사 김현철

르네상스 음악 가이드북 펴낸 의사 김현철
내과 전문의가 르네상스 음악 안내서를 펴냈다. 대구 계명대 의대 김현철(金玄徹·59) 학장은 최근 ‘르네상스 음악으로의 초대’ ‘르네상스 음악의 명곡·명반’이라는 제목의 책 2권을 선보였다. ‘르네상스 음악으로의 초대’에는 르네상스 음악 전반에 대한 해설이, ‘르네상스 음악의 명곡·명반’에는 대표 곡 소개와 저자의 코멘트가 담겼다. 국내에서 르네상스 음악을 이렇듯 종합적으로 다룬 책이 나온 것은 처음.

김씨는 초등학생 때부터 음악을 듣기 시작해 팝송, 가요, 클래식을 섭렵했다. 클래식 음악 애호가이던 부친의 영향이 컸다고 한다. 음악에 대한 열정과 박식함으로 그는 ‘대구악우회’ 회장을 3년째 맡고 있으며, 2년간 대구 효성가톨릭대 대학원에서 르네상스 음악을 가르치기도 했다.

‘르네상스’와 ‘음악’은 알겠는데 ‘르네상스 음악’은 생소하다. 클래식 애호가들 가운데도 이 장르를 속속들이 아는 이는 드물다고 한다. 르네상스 음악은 비발디 바흐 헨델 모차르트 베토벤으로 이어지는 ‘클래식의 보통명사’인 고전·낭만음악보다 2~3세기 앞선 음악이다. 무반주의 깨끗한 보컬이 특징인 르네상스 음악은 고전·낭만 음악에 밀려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져 있었다. 지금도 사정이 그리 좋진 않지만 10년 전만 해도 국내에서 관련 음반을 찾기 힘들 정도였다.

“국내에서 자료를 수집할 수 없어 10여 년 전부터 학회 참석차 외국에 갈 때마다 관련 자료를 부지런히 모았습니다. 대형 서점, 도서관 등을 찾아다니며 관련 서적과 LP 음반을 뒤졌죠. 좀더 많은 사람이 ‘무공해’ 르네상스 음악을 즐기는 데 졸저(拙著)가 작으나마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입력 2007-08-07 11:05:00

글·이설 기자 snow@donga.com / 사진·음악세계
목록 닫기

르네상스 음악 가이드북 펴낸 의사 김현철

댓글 창 닫기

2017/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