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경제서로 세상 보기

경영에 과학원리 적용하면 ‘해법’ 보인다

  • 고승철 동아일보 출판국 전문기자 cheer@donga.com

경영에 과학원리 적용하면 ‘해법’ 보인다

2/3
파트너의 능력을 빌려라

미국 레이건 대통령이 내세운 경제정책을 레이거노믹스(Reaganomics)라 불렀다. 레이건 이름에다 경제학(economics)이란 말을 갖다 붙인 신조어였다. 이명박 대통령의 경제정책도 ‘MBnomics’라 불린다. 한국에서 ‘괴짜경제학’이라 번역된 ‘Freakonomics’란 책도 이런 맥락에서 붙은 제목이다.

‘Collabonomics’란 단어도 눈길을 끈다. 협력(collaboration)과 경제학의 합성어 아니겠는가. ‘콜래보 경제학’(데본 리 지음, 흐름출판)은 이 분야를 집중적으로 다룬 책이다. 표지에 영어가 많아 얼른 보면 번역서 같다. 더욱이 저자 이름으로 봐서 한국인인지, 외국인인지 불분명하다. 저자 프로필을 보니 미국 와튼스쿨에서 경영학석사(MBA) 학위를 받고 한국에 와서 브랜드 관리 및 소비심리에 관한 컨설팅 활동을 벌인 것으로 소개됐다. 현재 미국 뉴욕시립대에서 콜래보레이션을 주제로 박사 논문을 쓰고 있다고 한다. 또 뉴욕시립대에서 소비자행동론과 마케팅전략을 강의하고 있다는데 정식 교수는 아니고 박사과정 학생으로 초보 강의 경험을 가진 듯하다. 저자의 경력을 다소 부풀린 것 같아 눈에 거슬린다. 그러나 책 내용은 생생한 마케팅 사례를 바탕으로 정리했기에 유익하다.

경영에 과학원리 적용하면 ‘해법’ 보인다

치열한 마케팅 현장에서 살아남는 5가지 협력 방안을 제시한 ‘콜래보 경제학’.

‘새로운 부와 네트워크를 창출하는 콜래보레이션 성공 전략’이란 부제를 가진 이 책의 핵심은 가치 체계가 다른 기업과 협력해서 더 큰 가치를 창출하자는 것. 저자는 “요즘 소비자의 욕구가 워낙 다양하므로 혼자만의 힘으로 이를 충족시키지 못할 경우 나에게 없는 능력을 가진 파트너라면 적(敵)이라도 당당히, 영리하게 손을 잡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LG전자와 명품 브랜드업체인 프라다의 협력품인 ‘프라다폰’을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소개했다. LG전자가 프라다라는 다른 시장의 참가자를 게임에 끌어들임으로써 휴대전화 시장의 화두를 ‘터치’‘패션에 민감한’ 등에 집중시켰다.

이 책은 5가지 전략적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이 가운데 ‘아트 콜래보레이션’ 기법이 두드러진다. 요즘의 세계적 트렌드 가운데 하나는 스낵 과자를 끊임없이 먹는 것처럼 짧은 시간에 간편하게 무언가를 즐기는 ‘스낵 컬처’다. 이 흐름에 따라 소비 행태도 바뀐다. 스낵 컬처의 첨병이라 불리는 브랜드인 ‘자라(ZARA)’나 ‘H&M’ 등은 재빠른 제품 출시,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소비자가 패스트 패션에 익숙하도록 한다. ‘명품=소장 가치’라는 가치가 흔들린다. 대비책으로는 자주 팔면서도 소장가치를 높이는 방안이다. 루이비통의 스테디셀러인 ‘모노그램 스피디 30’이라는 핸드백이 그 성공 사례다. 상품 이름은 유지하지만 매년 다른 디자이너의 작품을 새로 선보이는 것이다. 2003년엔 무라카미 다카시, 2004년엔 스테판 스프라우스가 디자인한 제품을 냈다.



시장경제, 최선의 체제인가

세계적인 금융위기로 지구촌이 온통 뒤숭숭하다. 일각에서는 ‘30년 신자유주의의 종언’이라고 부른다. 정부가 시장에 자유를 너무 많이 주다 보니 시장경제 체제가 방종에 휩싸여 마침내 붕괴될 조짐을 보인다는 논리다. “세계 금융의 메카인 미국의 월 스트리트에 탐욕의 광풍이 휘몰아치는데도 정부 규제가 작동되지 않았다”고 꼬집는 목소리도 나온다. 반면 이번 사태를 모두 신자유주의 탓으로 돌리면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시장주의자들은 “국가주의자들이 금융위기를 기화로 자기 논리를 강변한다”는 반론을 펼친다.

경영에 과학원리 적용하면 ‘해법’ 보인다

맞수 학자의 논쟁으로 세계경제를 풀이한 ‘케인스&하이에크, 시장경제를 위한 진실게임’.

‘케인스&하이에크, 시장경제를 위한 진실게임’(박종현 지음, 김영사)은 이런 논쟁이 벌어지는 상황에서 출간돼 눈길을 끈다. 이 책은 경제학 분야의 석학인 케인스와 하이에크가 시장경제를 놓고 벌인 치열한 공방전을 정리했다. ‘시장이란 모든 이에게 자유와 물질적 번영을 보장하는 최상의 분배기구인가?’라는 물음에 대한 답변을 보자. 케인스는 “이리 떼의 자유가 양 떼에게는 죽음을 뜻하듯 경제적 자유의 이름으로 벌어지는 약육강식의 무제한적 경쟁은 승자의 탐욕과 패자의 굶주림으로 양극화될 뿐”이라고 갈파한 바 있다. 이에 맞서는 하이에크는 “자연적으로 발생한 시장에 대한 통제는 인간을 노예의 길로 몰고 갈 뿐”이라 반박했다.

영국인 경제학자 케인스는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정책으로 경제를 살려야 한다는 이론을 주장했다. 미국과 영국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케인스 이론을 바탕으로 정부와 시장을 두 축으로 삼아 경제 황금기를 구가했다. 그 후 정부의 누적 재정적자와 공기업의 방만한 경영 등으로 케인스 이론은 문제점이 드러났다. 이에 따라 “경쟁과 자기 책임을 통해 효율을 올리는 시장주의가 해결책”이라는 하이에크 이론이 설득력을 얻었다. 영국에서는 대처 총리가, 미국에서는 레이건 대통령이 하이에크의 제자 역할을 해 번영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러다 이제 또 하이에크 이론의 문제점이 불거진 것이다.

2/3
고승철 동아일보 출판국 전문기자 cheer@donga.com
목록 닫기

경영에 과학원리 적용하면 ‘해법’ 보인다

댓글 창 닫기

2019/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