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달의 추천도서

동물권리선언 外

동물권리선언 外

2/4
저자가 말하는‘내 책은…’

비구, 법정法頂 _ 근승랑 글·사진, 동아일보사, 4만8000원

동물권리선언 外
법정스님의 말년을 기록한 ‘비구, 법정法頂’은 인연의 산물이다. 길상사의 나눔을 기록하고자 했던 ‘사진공양’이 7년 만에 법정스님의 말년을 기록한 사진첩으로 나왔기에 인연은 묘하고 묘하다.

불교에서는 지금 내가 처해 있는 상황 대부분을 인연으로 설명한다. 주어진 상황에 최선을 다해 임하고 이를 참회의 기회로 삼을 때 인연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반대로 상황을 자신만을 위해 이용하거나 선에 위배되는 일을 할 때 인연은 언젠가 부메랑이 돼 자신에게 돌아온다. 이 사진첩이 저자인 나뿐 아니라 세상의 모든 이에게 선함의 메시지를 심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사진첩은 총 18장의 사진으로 구성됐다. 17장은 2004년부터 2009년까지 법정스님의 길상사 모습을 찍은 것이고 마지막 한 장은 스님의 입적을 슬퍼하는 내 마음을 형상화한 사진이다. 내 식대로 찍고 해석한 스님의 모습이 세상에 알려지니 부끄럽기만 하다. 스님의 사진에는 스님 모습뿐 아니라 내 마음이 그대로 담겨 있기 때문이다. 스님의 가르침을 내 안에 제대로 모셨는지 ‘눈 밝은’ 이에게는 다 보일 것이다.



스님의 입적이 임박했을 때 그간 찍었던 스님 사진을 하나하나 들춰봤다. 이상하게도 스님이 내게 어떤 말씀을 하시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출간을 하면 그 느낌이 더 세고 강하게 내게 올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살아 계실 때 미처 그리지 못했던 ‘스님의 그림’을 완성하고 싶었다. 7년여 동안 스님을 친견하고 스님이 쓰신 글들을 읽으면서도 마치지 못했던 공부를 계속하고 싶었다. 부끄럽지만 책을 펴낸 이유다.

글이 주는 느낌과 사진이 주는 느낌이 같지는 않다. 더구나 사진첩에 실린 사진을 다시 보는 것은, 스님의 또 다른 법문을 듣는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홀로 듣는 법문이다. 스님 말씀을 곰곰이 생각하고 스님 글들을 생각하며 사진을 찍었을 때의 모습을 상상하면서 내게 진정으로 필요한 것이 무언지 ‘거듭거듭’ 생각한다. 스님을 찍은 지 몇 년 만에 비로소 눈에 들어온 ‘빳빳한 행전’의 의미를 다시 내게 묻는다. ‘작은 것이 아름답다’는 말씀을 실천하신 징표인 당신의 행전이 이기심으로 세상을 살아가는 ‘사진장이’에게는 이기심을 비추는 거울이다. 당신이 쓰신 글들에 맞는 모습을 내가 찍은 사진들을 보며 찾고 또 찾는다.

스님을 체화하는 것은 불법에 한발 다가가는 일이다. 나눔의 산물인 길상사를 기록하는 사이 나도 모르게 세상을 ‘글과 한 치도 다름없이 산’ 한 비구의 말년을 찍은 것이다. 평생을 걸식하는 수행자인 비구. 그중 하나였던 법정스님의 길상사에서의 7년이 ‘비구, 법정法頂’에 있다. 이 사진첩은 나를 가르치는 평생의 가르침이다.

근승랑│동아일보 사진부 기자│

New Books

폴트라인 _ 라구람 G. 라잔 지음, 김민주·송희령 옮김

동물권리선언 外
‘보이지 않는 균열이 어떻게 세계 경제를 위협하는가’라는 부제가 붙은 책. 미국 시카고대 경영대학원 교수로, 영국 경제 전문지 ‘이코노미스트’가 ‘세계 경제위기 이후 가장 영향력 있는 경제학자 1위’로 뽑은 저자는 최근 몇 년 새 세계를 뒤흔든 금융위기의 원인으로 미국의 소득 불평등 심화와 과도한 신용제공을 꼽는다. 서구 선진국 가운데 최하 수준인 미국의 복지 시스템과 교육 불평등이 어떻게 금융위기를 야기하는지, 또 경기 침체 후 고용 창출을 위해 시도한 지속적인 금리 인하와 저소득층에 대한 주택 보유 지원 정책이 어떤 식으로 세계 경제에 위협을 줬는지 분석하는 과정이 흥미진진하다. 이 책의 제목 ‘폴트라인(fault line)’은 단층면이 지표와 만나는 선, 즉 단층선을 뜻한다. 에코리브로, 496쪽, 2만3000원

왜 트렌드의 절반은 빗나가는가 _ 애덤 고든 지음, 안세민 옮김

동물권리선언 外
2004년 미국의 주택시장 정보업체 ‘홈 오너십 얼라이언스’는 “향후 10년간 매년 136만호에서 217만호 수준의 신규 주택 수요가 발생하며, 주택 가격은 연간 5% 정도씩 상승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2007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미국 주택 가격은 폭락했다. TV, 신문, 라디오 등에서 쏟아져 나오는 미래 예측 가운데 상당수는 이처럼 빗나간다. 전문가가 각종 공식 기관의 통계를 인용해 발표한 예측이라도 그렇다. 미래 컨설팅 기업에서 일해온 저자는 “빗나간 예측에 희생되지 않으려면 스스로 트렌드를 정확하게 읽어내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조언한다. 지나치게 과장된 것은 아닌지, 의도적으로 왜곡된 것은 아닌지, 자기 과신은 없는지, 정보가 조작되지는 않았는지 등 예측을 분석할 때 따져볼 세부 항목을 꼼꼼히 조언한다. 흐름출판, 320쪽, 1만6000원

자본주의, 그들만의 파라다이스 _ 마이크 데이비스 외 지음, 유강은 옮김

동물권리선언 外
‘두바이에서 요하네스버그까지 신자유주의가 낳은 불평등의 디스토피아’라는 부제가 붙은 책. 개인 소유의 섬, 높은 담장과 최첨단 장치에 둘러싸인 폐쇄형 주택 단지, 외부인의 출입이 엄격히 통제되는 초고층 건물 안에서 살아가는 초부유층의 삶과 이들의 유토피아를 위해 일주일에 6.5일씩 일하는 이주 노동자의 삶을 보여준다. 미국 어바인 캘리포니아대 역사학과 교수인 저자는 각 도시와 공간에 정통한 공동 저자들과 함께 그 지역 초부유층의 삶을 묘사할 뿐, 어떤 윤리적 판단도 내리지 않는다. 하지만 그의 서사를 통해 독자는 신자유주의 세계화가 낳은 사회적 불평등의 실체와 그로 인해 빚어진 지리적 배제, 공간의 분리를 생생히 느낄 수 있다. 저자의 전작 ‘슬럼, 지구를 뒤덮다’의 반대편 얘기다. 아카이브출판사, 560쪽, 2만5000원

2/4
목록 닫기

동물권리선언 外

댓글 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