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유림 기자의 How to start-up ④

“후배들이여, 소심하게 벤처하라”

이포넷(E4NET)

  • 김유림 기자│rim@donga.com

“후배들이여, 소심하게 벤처하라”

1/2
“후배들이여, 소심하게 벤처하라”
8월15일 구글이 모토로라를 인수하자 한국 IT시장이 술렁였다. 소프트웨어업체가 제조업체를 인수할 정도로 IT산업 역학관계가 변화하고 있음에도, 한국 IT업계는 제조업에만 매달려 있기 때문이다. 10월5일 ‘2011 대한민국 벤처·창업대전’에서 산업훈장을 받은 벤처 5곳 중 4곳이 제조업체인 것도 한국 IT업계 현실을 대변한다.

이날 산업훈장을 받은 유일한 소프트웨어 업체가 이포넷(E4NET)이다. 이포넷은 ‘벤처’라는 말조차 낯설던 1995년 기업 간 전자 상거래(B2B) 시장에 진출해, 현재 대한민국 대표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성장했다. 10월10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사옥에서 만난 이포넷 창업자 이수정(48) 대표는 “내 꿈은 세계에서 1등하는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하면 바로 ‘이포넷’이 떠오르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포넷의 사업은 크게 두 분야다. 먼저 IT서비스. 이포넷은 전자상거래 분야에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조달청에서 운영하는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를 구축·관리한다. ‘정보기술 아키텍처(EA)’ 기술을 통해 금융감독원, 보건복지부, 외교통상부 등의 정보 시스템을 포괄적으로 관리하고, IT 자원을 중앙에서 통합·관리하는 ‘IT거버넌스’ 시장을 선구한다. 롯데카드, BC카드 등 금융회사 인터넷 시스템 개발도 맡았다.

또한 이포넷은 소프트웨어를 다국어로 번역하는 사업도 한다. 해외 IT기업이 한국에 진출하려면 상품 매뉴얼부터 세부 내용까지 모두 한글로 바꿔야 한다. 이포넷은 사업 초기 마이크로소프트(MS)의 소프트웨어를 한글화하는 사업을 맡았고 현재 구글, 오라클, HP, IBM 등 글로벌 IT기업의 주요 제품을 한글화하고 있다. 이밖에 LG전자, 아이리버 등 국내 기업이 해외에 진출할 때는 한국어 매뉴얼을 영어로, 영어를 다시 60개국 언어로 번역하는 일도 담당한다.

창업 15주년이던 지난해 매출 100억원을 달성한 이포넷은 ‘전화위복’의 결과물이다. ‘BC카드 여성 최초 대리’였던 이 대표는 신생아 때부터 아픈 아들을 간호하기 위해 회사를 그만뒀다. 그가 사표를 낸다는 소문이 나자 동료들은 “아르바이트나 하라”며 일거리를 챙겨줬다. 이 대표는 “혼자 할 수 없으니 어쩔 수 없이 회사를 만들었다. 지금은 다행히 아이가 건강하다”며 웃었다.

아픈 아들 돌보려 창업

그때 들어온 일 중 하나가 국내 최대 소프트웨어기업 삼성SDS와 협력해 조달청과 거래하는 일이었다. 그는 “작은 회사로선 상상도 못할 큰일이지만 국내에 IT전문가가 많지 않았던 때 내가 이전 직장에서 데이터 및 문서 표준화(EDI), B2B 전문가였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회상했다.

이포넷이 ‘IT거버넌스 1인자’가 된 계기를 살펴봐도 운이 좋았다는 생각이 든다. 2003년 IT거버넌스의 개념이 없을 때 이포넷은 삼성증권의 IT를 통합·관리하는 프로젝트를 맡아 IT거버넌스 솔루션을 개발해뒀다. 2005년 “3년 평균 정보화 예산 규모가 20억원 이상인 기관은 IT거버넌스 구축을 의무화한다”는 법이 제정되면서 갑자기 IT거버넌스 시장이 커졌다. 이 대표는 “현재 정부기관의 절반 이상이 이포넷의 IT거버넌스 시스템을 이용한다”고 귀띔했다.

회사 규모를 차근차근 키워가던 2002년, 이포넷은 최대의 위기를 맞았다. 이포넷이 번역해 MS에 납품한 파일이 ‘님다 바이러스(nimda-virus)’에 감염된 채로 전 세계에 유통된 것. 님다 바이러스는 컴퓨터 내 주소목록을 뒤져 무차별로 바이러스 e메일을 전송하고, e메일 서버를 다운시키는 악성 컴퓨터 바이러스다. 이 대표는 “당시 님다 바이러스는 새로운 바이러스였기 때문에 백신은커녕 바이러스에 감염된 줄도 모르고 납품했다. 이포넷의 실수였다”고 회상했다. 이 사건으로 MS는 9시 뉴스에서 공식 사과를 하고 바이러스에 감염된 MS 전 제품을 리콜했다. 그리고 이포넷과 더는 사업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1/2
김유림 기자│rim@donga.com
목록 닫기

“후배들이여, 소심하게 벤처하라”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