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한호 수교 50주년 - 호주의 재발견

‘감동 100배’ 호주의 숨은 명소

산호초 섬 스노클링에서 와인·문학기행까지

  • 윤필립 시인, 호주전문 저널리스트

‘감동 100배’ 호주의 숨은 명소

1/4
‘감동 100배’ 호주의 숨은 명소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와 중심가 전경.

동경 127。에 위치한 인천공항을 출발해, 동경 151。에 위치한 시드니 공항으로 향하는 비행기는 거의 직선으로 남행(南行)한다. 10시간 남짓한 여정(旅程). 호주의 별칭이 ‘다운 언더(Down Under)’인데, 말 그대로 ‘아래쪽 동네’를 향해 곧장 내려가기만 하면 된다. 그래서 미주나 유럽과는 달리 시차 적응이 전혀 필요 없는 도시가 시드니다.

‘감동 100배’ 호주의 숨은 명소

멜버른 유레카 스카이덱

하늘 바다에 돛을 올린 ‘밤배’(비행기)를 타고, 지구 남반부에서만 보이는 남십자성(Southern Cross)을 등대 삼아 야간항해를 하다보면, 문득 아침이 밝아온다. ‘웰컴 투 시드니(Welcome to Sydney)!’ 바다가 내륙 깊숙한 곳까지 들어와서 도시를 감싸안은 천혜의 항구 도시. 시드니를 대표하는 두 개의 아이콘인 오페라하우스와 하버브리지가 바다 풍경과 함께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비행기 안에 불이 켜지고, 산책을 나가듯 커튼을 열어젖히면 창밖엔 하얀 뭉게구름이 피어오른다. 성근 뭉게구름 아래쪽을 내려다보면 호주 섬대륙(The Island Continent)과 페르시안 블루의 시드니 바다가 어른거릴 것이다.

녹색 대지에 점점이 박혀 있는 빨간 지붕의 주택들. 시드니의 주택은 대부분 빨간 모자를 쓰고 있을 것이다. 말이 도회지이지 사철 푸른 숲 속에 장식품 같은 주택들이 점점이 박혀 있는 풍경이 꼭 한 폭의 그림이다. 녹색 바탕에 칠해진 빨간색이 유난히 아름답다.

물 위에 떠 있는 도시, 시드니에서 빨간 모자를 쓴 당신은 녹색 바다에 피어난 한 송이 꽃이다. 한 송이 빨간 꽃이 된 당신, 잠시 여행의 들뜬 기분을 가라앉히고, 호주식 플랫 화이트 커피(Flat White Coffee·우유를 밋밋하게 섞은 커피) 한 잔을 마시면서 여행 일정을 점검해보자.

‘감동 100배’ 호주의 숨은 명소

시드니 누드 비치.

소문난 관광명소인 오페라하우스와 블루마운틴, 시내관광 등은 누가 뭐라고 해도 호주관광의 필수코스다. 그런 다음의 일정은 각자의 선택사항. 관광 취향과 형편에 따라서 ‘기성품 일정’이 아닌 ‘맞춤형 일정’을 만들어보자.

필자는 그런 ‘맞춤형 일정’의 길라잡이를 하기 위해서 뉴사우스웨일스(NSW) 관광청의 안내를 받아 여러 곳을 답사했다. 거기에다 필자가 지난 20년 넘게 시드니에 살면서 기록해두었던 ‘여행 파일’을 꼼꼼하게 검색했다. 시드니를 기본으로 여행한 다음 숨은 명소를 곁들이는 여행, 이름하여 ‘시드니 플러스’다.
1/4
윤필립 시인, 호주전문 저널리스트
목록 닫기

‘감동 100배’ 호주의 숨은 명소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