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유림 기자의 How to start-up⑤

광고효과 높이고 학생 주머니는 가볍게

맞춤형 출력 광고 ‘애드 투 페이퍼’

  • 김유림 기자│rim@donga.com

광고효과 높이고 학생 주머니는 가볍게

2/2
‘4학년-취업, 1~2학년-놀이동산’ 맞춤형 광고

광고효과 높이고 학생 주머니는 가볍게

출력물 하단 여백에 광고를 넣는 대신 무료로 출력할 수 있다.



현재까지 애드 투 페이퍼를 통해 광고한 광고주는 10여 곳. 다음, 롯데월드, 포스코, 코오롱, 그루폰 등이다. 기부의 의미로 유니버스, 굿네이버스 등 사회복지단체 광고도 했다. 광고주는 고객 1인에게 광고가 노출될 때마다 100원을 지불한다. 즉, 기업이 500만원 광고를 집행하면 최대 5만명에게 광고가 전달되는 것. 애드 투 페이퍼를 통한 광고의 장점은 정확한 타깃에게만 광고가 보인다는 점이다. 실제 다음, 롯데월드 등 상당수 광고주가 재계약을 했다.

“코오롱과 포스코의 경우 채용 관련 광고를 했는데, 저희 회원 중 4학년들한테만 광고를 노출했어요. 코오롱 담당자께서는 ‘애드 투 페이퍼 덕분에 올해 대졸공채 지원자가 늘었다’고 하시더라고요(웃음). 그리고 내년 채용 시즌에 또 저희를 통해서 광고하실 계획이래요. 이렇게 4학년에게는 취업 정보나 대학원 진학 정보, 1~2학년들에게는 커피숍, 놀이동산 할인 정보 등 맞춤형 정보를 줘서 광고 효과를 높이는 거예요.”

또한 인터넷과 달리 종이에 출력되면 영구 보관된다는 점도 광고 효과를 높이는 요인이다. 그는 “다음 모바일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인 ‘마이피플’을 다운로드해 ‘애드 투 페이퍼’ 번호를 저장한 후 우리에게 응원 메시지를 보내면, 1주에 무료 출력 가능한 페이지 수를 10장 더 늘려주는 이벤트를 했다. 상당히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도 무려 1000명이나 이벤트에 참여했다”며 “보통 지면 광고의 경우 고객 중 QR코드를 실제 찍어보는 비율이 0.002%에 불과한데, 애드 투 페이퍼 내 QR코드의 경우 실제 고객이 찍어보는 비율이 2%에 달한다”고 말했다.



광고주가 홈페이지를 통해 쉽게 광고를 집행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최소 100원부터 금액을 다양하게 설정할 수 있다. 이 덕분에 대학가 소규모 음식점들도 부담 없이 광고주로 참여한다. 전 대표는 “누구든 쉽게 광고를 하고, 비용 이상으로 광고 효과를 얻을 수 있게 하는 게 저희의 목표”라고 말했다.

전 대표가 생각하는 ‘벤처 창업에서 가장 중요한 일’은 좋은 멘토를 만나는 것이다. 애드 투 페이퍼가 만난 멘토는 엔젤투자 인큐베이션 ‘프라이머(primer.kr)’다. 프라이머는 권도균 전 이니시스 대표, 이재웅 전 다음 대표 등 성공한 ‘1세대 벤처가’들이 벤처 창업을 꿈꾸는 후배 기업가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만든 벤처다.

프라이머는 창업을 꿈꾸는 팀을 1년에 10곳가량 선정해 2000만~5000만원을 투자할 뿐 아니라, 실제 사업이 궤도에 오를 때까지 다방면으로 도와준다. 또한 많은 대학생이 창업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창업 엔턴십(enternship)’을 운영한다.

애드 투 페이퍼는 2010년 10월 프라이머에서 2000만원 투자를 받았고, 그보다 더 값진 멘토링을 받았다. 전 대표는 “처음에는 서버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면서도 이게 뭔지 잘 몰랐는데 프라이머를 통해서 사업 시스템을 정비하고 비즈니스 기법도 많이 알았다”며 “권도균, 이재웅 프라이머 대표들의 지도가 아니었다면 지금처럼 사업을 꾸려 갈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 대표는 미술을 공부하던 학생이지만, 지금은 작업실보다 기업과 학교를 돌며 ‘영업 뛰는 게’ 더 신나는 초보 CEO다. 그는 “요즘도 하루에 한 학교꼴로 ‘우리 학교에서도 애드 투 페이퍼 이용할 수 있게 해달라’는 전화가 온다”며 “내년까지 국내 전 대학에서 애드 투 페이퍼를 이용하도록 하는 게 1차 목표고, 나아가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해 해외에도 우리 시스템을 수출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림은 흰 종이에 저 혼자 그리는 거지만, 벤처 창업은 광고주와 고객, 그리고 전 직원과 함께 그림을 그리는 일 이에요. 아직은 좌충우돌 매일매일이 위기지만, 조만간 미국 하버드대 학생도 애드 투 페이퍼로 무료 출력하는 날이 오겠죠?”

신동아 2011년 12월호

2/2
김유림 기자│rim@donga.com
목록 닫기

광고효과 높이고 학생 주머니는 가볍게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