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아름다운 세계의 마을

모로코 쉐프샤우엔

잃어버려서 더 아름다운 곳

  • 사진·글/최상운 여행작가, 트위터 @sangwoonchoi

모로코 쉐프샤우엔

모로코 쉐프샤우엔
마을을 찾아간다는 것은 결국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것과 같다. 그것은 숨이 차오르도록 앞으로만 나아가는 도시의 시간을 거부하는 것이고, 까맣게 잊고 있었던 과거의 시간과 극적으로 조우하는 감동의 순간이다. 북아프리카 모로코의 산골마을 쉐프샤우엔은 꼭 이런 마을이다.

이 마을에서 만나는 풍경은 물론 이 나라 특유의 것도 있지만, 이미 수십 년 전에 사라진 한국의 모습과도 많이 닮았다. 땅바닥에 쪼그리고 앉아 공기놀이를 하는 계집아이들, 다 부서진 장난감을 가지고 골목에서 끝도 없이 떠드는 사내아이들, 허름하기 짝이 없는 이발소지만 정성스럽게 면도를 해주는 이발사, 동굴같이 어두운 가게에서는 정체불명의 과자를 만들어 팔고, 퇴락한 성벽에는 잡초와 이끼가 무성하다. 잃어버려서 더 아름다운 시간을 쉐프샤우엔에서 만난다.

모로코 쉐프샤우엔
1 마을 중심에 있는 성채인 카사바.

2 카사바 내부의 모습.

모로코 쉐프샤우엔
3 골목에서 노는 아이들.

4 마을의 모스크와 집.

모로코 쉐프샤우엔
1 공기놀이를 하는 아이들.

2 허름하기 짝이 없는 이발소 풍경.

신동아 2011년 12월 호

사진·글/최상운 여행작가, 트위터 @sangwoonchoi
목록 닫기

모로코 쉐프샤우엔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