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新東亞-미래硏 연중기획 中·國·通

“평양은 핵 보유와 주한미군 등가(等價)로 봐”

이희옥 성균중국연구소 소장

  • 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

“평양은 핵 보유와 주한미군 등가(等價)로 봐”

1/8
  • ●北·中은 상호 불신 관계…中 영향력도 제한적
    ●北 부담스럽지만 美·中관계 틀에선 전략 자산
    ●1인 우위 체제는 ‘민주 없는 집중제’ 될 공산 커
    ●압록강-두만강 경계로 美와 경쟁 원하지 않아
[홍중식 기자]

[홍중식 기자]

“중국을 한국적 맥락에서 실사구시적으로 들여다봐야 합니다.”

9월 26일 성균관대 성균중국연구소에서 이희옥(57) 소장(정치외교학과 교수)을 만났다. 그는 3세대 중국통(中國通) 중 대표선수 격이다. 중국 내 인맥이 두텁고 탄탄하기로 소문났다. 서구적 시각을 벗어나 중국만의 특수성을 있는 그대로 이해한 후 우리 문제로 되돌려 종합적·비판적으로 들여다봐야 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그는 한국외국어대에서 톈안먼 사건 전후 중국의 사회주의와 자본주의 재인식에 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베이징대 아태연구센터 교환연구원, 지린(吉林)성 사회과학원 객좌교수, 워싱턴대 방문교수, 중국해양대학 강의교수, 일본 나고야대 특임교수를 역임했다. 성균관대 정외과 교수 겸 중국연구소 소장으로 있다. 중국 지린대학, 수도사범대학, 톈진외국어대, 퉁지(同濟)대학, 푸단대학 등의 겸직교수, 객좌교수, 학술고문으로 활동한다. 중국 주요 학술지 해외편집위원도 맡고 있다.

중국 연구자 중 바쁘기로 첫손 꼽힙니다.
“요즘엔 저도 인터뷰하러 다닙니다. ‘성균중국관찰’의 파워 인터뷰를 맡고 있습니다. 어제(9월 25일)는 신정승 대사와 한중수교 구술 기록 관련 대담을 2시간 넘게 했어요. 강의와 연구소 운영을 함께 하다 보니 바쁘기는 하지만 소명이려니 합니다.”


1/8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평양은 핵 보유와 주한미군 등가(等價)로 봐”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