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Trend

말은 알아듣지만 말귀는 어두운 편

인공지능 스피커, 사? 말아?

  • 최덕수|앱스토리매거진 기자 dschoi@appstory.co.kr

말은 알아듣지만 말귀는 어두운 편

1/4
  • ● ‘샐리’와 ‘헤이카카오’, 초반 흥행몰이 일단 성공 
    ● 스마트폰 손 안 댄 채 택시 부르고 카톡 보내고
    ● 차량 호출, 음식 배달, 쇼핑 도우미…다양한 서비스로 확대 절실
    ● 당장 구매보다는 향후 업그레이드 추세 지켜볼 필요
최근 출시된 인공지능 스피커들. 카카오 미니, 애플 홈팟, 
KT 기가지니, 네이버 웨이브, 
구글 홈(맨 위부터 시계방향).

최근 출시된 인공지능 스피커들. 카카오 미니, 애플 홈팟, KT 기가지니, 네이버 웨이브, 구글 홈(맨 위부터 시계방향).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이 거침없이 부상하고 있다.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인공지능이 우리 곁에 처음 찾아온 것은 스마트폰을 통해서였다. 애플이 아이폰4s를 내놓으며 ‘시리(Siri)’를 선보인 것을 시작으로 주요 스마트폰에는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됐다.

이후 인공지능 시장에 한차례 변혁을 가져온 것은 아마존(Amazon)이다. 아마존은 자신의 고유 인공지능 ‘알렉사(Alexa)’를 선보이며, 이를 염가에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디바이스, ‘에코(Echo)’를 내놓아 크게 성공했다.

에코는 텀블러 크기로 블루투스 스피커 형태를 띤다. 각 가정의 거실과 부엌에 자리 잡고 앉아 음악을 틀어주고 아마존닷컴(amazon.com)을 통해 물건을 주문해준다. “Alexa, re-order paper towerls”라고 말하면 전에 구입한 적 있는 주방용 휴지가 배달되는 것이다. 에코의 성공을 좇아 구글을 비롯한 글로벌 IT 공룡들이 연이어 블루투스 스피커를 내놓는 요즘이다.

이 기조는 최근 국내로도 확산됐다. SK텔레콤의 ‘누구(NUGU)’를 시작으로 KT의 ‘기가지니(GiGA Genie)’, 양대 포털사이트 회사인 네이버와 카카오가 각각 ‘웨이브(WAVE)’와 ‘카카오 미니(kakao mini)’를 출시했다. 국내에서도 인공지능 스피커의 경쟁이 개시된 것이다.


아마존이 선두주자

인공지능 스피커 시대를 처음 연 아마존 에코(왼쪽)와 최근 한국어 서비스를 개시한 구글 홈.

인공지능 스피커 시대를 처음 연 아마존 에코(왼쪽)와 최근 한국어 서비스를 개시한 구글 홈.

만약 영어를 원어민 수준으로 원활하게 구사할 수 있다면 인공지능 스피커 선택에는 그다지 큰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된다.

구글, 안드로이드를 자주 이용한다면 구글의 인공지능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스피커를 선택하면 되고, 애플을 사랑하는 소비자라면 올 연말에 출시될 예정인 애플 시리 탑재 인공지능 스피커 ‘홈팟(HomePod)’을 기다리는 게 좋다. 애플도 구글도 특별히 선호하지 않고 무엇보다 저렴한 가격을 원한다면 아마존의 에코를 추천한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구글 홈’은 129달러에 출시됐고, 애플의 홈팟은 애플답게 상당히 비쌀 것으로 보인다. 에코는 모델에 따라 아마존닷컴에서 판매하는 가격이 40~90달러다. 아직 국내에 정식 출시되지 않았기에 이들 제품을 원한다면 해외직구를 해야 한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최근 한국어 서비스를 개시했으며, 애플과 아마존은 한국어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이들 제품은 한국어를 못하는 ‘한계’가 있어 국내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은 국산 제품이 견인하고 있다. 이동통신사와 인터넷 포털사이트가 이 시장에 적극 나섰다.

먼저 포문을 연 것은 이동통신사. SK텔레콤의 누구는 소비자가 인공지능 스피커가 무엇인지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공로를 세웠다. 이어 출시된 KT의 기가지니도 시장의 이목을 끌었다. 하지만 두 제품은 치명적 약점을 안고 있었으니, 인공지능 성능이 시원치 않다는 것이다.

인공지능 스피커가 제 기능을 하려면 두 가지 요소가 필수적으로 구현돼야 한다. 먼저 인공지능 스피커가 사람의 말을 잘 알아들어야 한다. 그리고 이해한 말을 기반으로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 이 두 가지를 잘 하려면 방대한 데이터베이스가 필요하다.

SK텔레콤과 KT 둘 다 이 점에서 약점을 갖는다. 사람 말을 잘 알아듣지 못하고, 설령 알아들었다고 하더라도 할 수 있는 게 거의 없다. 누구와 기가지니에게 “오늘 날씨 어때?”라고 말을 걸어보자. 이들 인공지능 스피커가 이 말을 제대로 인식하는 데 성공했다고 하더라도 사용자가 원하는 미세먼지, 기온, 오후에 비 올 확률 등의 정보를 찾아주는 데는 미흡하다. 오늘 날씨가 궁금한 사람들이 주로 찾는 정보의 데이터베이스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다만 누구와 기가지니는 블루투스 스피커로는 나름의 매력을 갖는다.

이런 상황에서 네이버와 카카오가 인공지능 스피커를 내놓자 소비자들이 뜨겁게 반응하고 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9월부터 사전예약 판매를 개시했는데, 두 회사 모두 빠른 속도로 초도물량을 완판하는 데 성공했다. 네이버의 웨이브는 1차와 2차 사전예약 물량을 모두 완판했고, 3000대의 카카오 미니 초도물량은 사전예약 개시 38분 만에 모두 팔려나갔다.


1/4
최덕수|앱스토리매거진 기자 dschoi@appstory.co.kr
목록 닫기

말은 알아듣지만 말귀는 어두운 편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