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년호 대선특집

새 대통령에게 바란다

새 대통령에게 바란다

2/2
“갈등 넘어 화합과 협력 이끄는 대통령”

김형래(50) ㈜시니어파트너즈 상무

새 대통령에게 바란다
국민은 대통령이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다니며 모두에게 행복을 가져다주는 산타클로스가 아니란 걸 잘 알고 있다. 현재와 같은 대통령제를 수십 년째 몸소 겪으며 학습효과가 생겼다. 대통령 자신은 국민 모두에게 행복을 가져다줄 수 있다는 착각에 빠져서는 안 된다. 만약 이런 착각에 빠져 불가능한 것까지 실천하려 한다면, 그것은 선출직이 가진 권력의 한계를 넘어선 제왕적 발상에 불과할 것이다. 만일 표를 얻기 위해 과장된 약속을 한 게 있다면, 새 대통령은 이른 시일 내에 그것을 자인하고 거둬들여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국민은 또다시 실망과 배신감을 느끼게 될 것이다.

새 대통령은 경쟁의 날 선 끝이 만들어낸 갈등을 화합으로 이끌어내고, 가능한 권력 안에서 이성적 균형 감각을 유지해가면서 합리적인 배분으로 최선의 결과를 이끄는 데 주력해야 한다. 대통령이 모든 것을 할 수 없다는 점을 스스로 인식하고 국민 화합과 협력을 끌어내길 기대한다.

“다문화가정·외국인 정책 적극 마련하길”



페라라 헬레세게 이레샤 딜라니(38) 주부·‘톡투미’ 대표

새 대통령에게 바란다
나는 스리랑카에서 나고 자랐다. 한국과의 인연은 2000년 출장을 오면서 시작됐다. 의류회사에 다녔는데, 업무 관계로 한국에 올 일이 많았다. 그때마다 묵은 민박집 장남과 사랑에 빠져 결혼했다. 2009년 귀화해 이젠 한국인이다. 2010년부터 여러 나라에서 온 이주여성들과 함께 ‘톡투미(Talk to Me)’라는 봉사단체를 만들어 활동 중이다. 지역사회 봉사를 할 때마다 우리가 시혜의 대상이 아니라 먼저 도움의 손길을 내밀 수 있는 존재라는 점에 보람을 느낀다.

지난 10년 동안 한국 사회의 외국인에 대한 인식은 많이 달라졌다. 다문화가정을 위한 정책도 많아졌다. 하지만 각종 정책이 한국인과 결혼한 외국인 여성 쪽에만 집중돼 유학생이나 노동자들은 전과 다를 바 없이 어려운 환경에 놓여 있다. 이들에게도 일부 범위나마 의료보험 같은 복지 정책이 적용되면 좋겠다. 또 새 대통령은 교육 문제 해결에도 관심을 기울였으면 한다. 2003년 태어난 큰아들이 올해 초등학교 4학년이 된다. 2006년 낳은 둘째 딸도 초등학교에 입학한다. 한국 엄마로서, 우리 아이들이 입시 스트레스 없이 건강하고 즐거운 어린 시절을 보내기를 바란다.

“아이 낳을 수 있는 대한민국 만들어주길”

강지연(36) 주부·서울 강남구 일원동

새 대통령에게 바란다
높게는 십수 대 1에 달하는 유치원 입학 경쟁이 화제다. 그런데 부모를 지치게 하는 건 이것 말고도 또 있다. 해마다 어김없이 오르는 원비가 어느덧 대학등록금보다 비싸졌다는 사실이다. 특히 새해부터 정부의 무상보육 정책이 확대되면서 원비 인상은 더 심해진 듯싶다. 유치원들은 “원비가 매달 90만 원인데, 정부에서 22만 원을 지원해주므로 70만 원도 안 되는 셈”이라고 설명한다. 무상보육을 통해 출산율을 제고한다는 정책 목표는 온 데 간 데 없어졌다.

출산율을 높여야 하는 건 새 대통령이 반드시 풀어야 할 중요 과제 중 하나다. 하지만 소득 수준에 상관없이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비를 지원하는 것은 예산 낭비로만 그칠까 염려스럽다. 일례로 맞벌이 부부가 출산을 기피하는 건 밤늦게까지 아이 맡길 곳이 없거나, 일과 가정의 양립을 수용하지 않는 사회 분위기 때문이다. 새 대통령은 정책 대상자가 원하는 바를 꼼꼼하게 따져 소중한 예산을 낭비하지 않길 바란다. 포퓰리즘 공약과 정책이 난무하는 요즘, 비단 무상보육만 말하는 게 아니라는 건 새 대통령이 잘 알 것이라 믿는다.

“학생 눈높이에 맞는 교육제도 마련”

김소희(17) 부산 주례여고 2학년

새 대통령에게 바란다
집중이수제, 교과교실제, 201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등 정부는 학교 교육에서 학생이 받는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정책을 여럿 시행해왔다. 하지만 학교 수업은 여전히 입시 위주의 주입식 교육으로 이뤄지고 있어 다양한 개선책에 대해 학생들은 오히려 불편함을 느낀다. 또 상대평가로 학업 성과를 평가하기 때문에 늘 친구들을 견제하며 수능과 내신 성적을 위한 공부만 한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논술 전형에 대비하려면 사교육을 찾을 수밖에 없다.

우리 학생들은 구체적인 꿈도 없이, 정말 뭐가 되고 싶은지 생각해볼 여유도 없이, 그저 대학 진학을 위해 친구를 경쟁상대로 여기며 오늘도 무슨 의미인지 모르는 공부를 하고 있다. 새 대통령은 학생의 눈높이에서 교육제도를 바라봐줬으면 한다. 학생 각자가 친구 말고 자기 자신과 경쟁하며 자기 꿈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를 늘려줬으면 좋겠다.

신동아 2013년 1월호

2/2
목록 닫기

새 대통령에게 바란다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