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아시아의 베니스는 아직 ‘건설 중’…

‘송도 국제도시’ 10년

  • 사진·글 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아시아의 베니스는 아직 ‘건설 중’…

  • 바닷물을 끌어들여 만든 인공 강과 그 위를 떠다니는 보트, 노천카페에 북적이는 외국인들, 조각과 미술품이 어우러진 유럽식 건물들…. 이탈리아 베니스에 온 듯한 착각을 일으키게 하는 ‘송도 국제도시’다. 2003년 영종·청라지구와 함께 인천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후 10년간 400억 달러가 투입됐지만 이 메가시티는 아직 진가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갖가지 규제가 발목을 잡은 탓에 외국인 투자는 기대 이하, 즐비한 마천루는 빈 사무실로 가득하다. 2014년 2단계 사업 완료, 2020년 완공 예정. 아시아 비즈니스 허브를 꿈꾸는 송도 국제도시는 아직도 건설 중이다.
아시아의 베니스는 아직  ‘건설 중’…
▲ 6km² 면적의 바다를 매립해 만든 송도 국제도시 야경. 아직 빈 사무실이 많아선지 ‘불야성’을 이루진 못하고 있다.

아시아의 베니스는 아직  ‘건설 중’…
1 유럽 스타일의 명품 거리로 태어난 커낼워크 상가.

2 주민들이 센트럴파크 호수에서 보트를 타고 있다.

아시아의 베니스는 아직  ‘건설 중’…
3 설치 조각과 미술품들로 장식된 거리.

4 인천대교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야경.

아시아의 베니스는 아직  ‘건설 중’…
1 갈대밭과 어우러진 빌딩 숲.

2 막바지 건설 작업이 한창이다.

아시아의 베니스는 아직  ‘건설 중’…
3 분양 중인 아파트 모델하우스를 찾은 시민들.

4 공연과 전시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열리는 트라이볼.

아시아의 베니스는 아직  ‘건설 중’…
▲ 국내 최고 높이(312m)의 동북아 트레이드타워 빌딩.

신동아 2013년 6월 호

사진·글 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목록 닫기

아시아의 베니스는 아직 ‘건설 중’…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