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On Green

“비거리는 유연성으로 쇼트 게임은 동물적 감각으로”

골프방송 진행자 김재은 KLPGA 프로

  • 글·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비거리는 유연성으로 쇼트 게임은 동물적 감각으로”

1/2
“비거리는 유연성으로 쇼트 게임은 동물적 감각으로”
왕벚꽃 아래서

군사적으로 남한의 최전방인 경기 파주시는 벚꽃 세계에선 남한의 최후방이다. 서울에서는 이미 벚꽃을 보기 힘들어진 5월 3일, 파주시 광탄면 서서울컨트리클럽은 벚꽃이 절정이었다. 후반 6번홀 티잉 그라운드의 다섯 그루 왕벚나무에선 벚꽃이 눈처럼 휘날렸다. 화사한 꽃기운으로 가득한 라운드를 김재은(37) KLPGA 프로와 함께 했다.

김재은 프로는 투어(프로 대회)에선 수년 전 은퇴했지만 방송진행자, 대학과 기업 강의 등으로 제2의 골프 인생을 보내고 있다. 스포츠심리학 박사인 김 프로는 골프 채널에서 해박한 골프 지식을 통통 튀는 말솜씨로 귀에 쏙쏙 들어오게 전달해 낯익게 여기는 이가 많다. 2005년부터 SBS 골프채널의 렉서스배 부부골프챌린지, 골프 아카데미, 시크릿 등을 진행했고, 올해 6월부터 고덕호 프로와 함께 시크릿2를 진행할 예정이다. 디지털타임스 골프다이제스트 골프 포 우먼 등에 골프 레슨 기사를 연재했으며, 시립대 겸임교수로도 활동했다.

서서울CC(파72, 18홀)는 ‘유리알 그린’으로 유명하다. 잘 관리된 그린에서 퍼팅 ‘손맛’을 느껴보려는 이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그린은 벤트그래스, 티와 페어웨이는 들잔디다. 분지 105만㎡(약 32만 평)에 들어앉은 서서울CC는 웅대하고 남성적인 ‘힐(Hill)’ 코스와 아기자기하고 여성적인 ‘레이크(Lake)‘ 코스로 이뤄져 있다. 계단식으로 정렬된 홀들은 하나같이 개성적이어서 공략하는 재미가 쏠쏠했다.

레이크 코스 1번홀은 파4 363m(레귤러 티). 김 프로는 남성용인 레귤러 티에서 부드럽게 연습 스윙을 몇 번 하더니 드라이브샷으로 260m를 날렸다. 페어웨이가 내리막 경사이긴 했지만 아담한 체구의 여성이 바로 옆에서 엄청난 비거리를 보여주자 첫 홀에서부터 남성 동반자들의 기가 푹 꺾였다. 김 프로는 정교한 세컨드샷으로 버디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솥뚜껑 그린에서 공이 흘러내려 아쉽게도 파에 그쳤다.

“비거리를 만드는 요인은 팔다리의 길이, 근육의 힘, 그리고 유연성입니다. 장타를 내려면 이 가운데 자신이 가질 수 없는 것을 과감하게 버려야 해요. 제가 가진 장점은 유연성밖에 없어요. 유연성은 헤드 스피드를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힘을 줄 때와 뺄 때를 잘 알아야 해요. 백스윙 톱에서 다운스윙으로 전환할 때 먼저 허리를 최대한 쓸 수 있을 때까지 움직인 뒤 손을 쓰면 원심력에 의해 헤드 스피드가 자연스럽게 높아집니다. 몸이 뻣뻣한 사람들은 톱에서 멈추는 게 되지 않고, 팔과 상체의 힘으로 스윙을 하려 하니 비거리가 늘지 않아요.”

“비거리는 유연성으로 쇼트 게임은 동물적 감각으로”

김재은 프로는 요즘 인기 골프강사로 인생 2라운드를 보내고 있다. 봄 정취 가득한 서서울CC에서.

골프 강의에 스포츠심리학 접목

김 프로는 요즘 인기 절정의 골프 강사다. 기업의 강의 요청도 쇄도한다. 다른 사람의 강의를 즐겨 듣던 그는 전 세계챔피언 홍수환 씨의 ‘7전8기’ 강의를 듣다가 영감을 얻었다. ‘골프 강의도 홍수환 씨가 하는 인생 강의처럼 흥미롭게 한다면 사람들이 더 좋아할 텐데….’ 또한 스포츠심리학을 강의에 접목해 골프의 정신적 측면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하고 있다.

김 프로는 인기 진행자답게 말을 참 맛깔스럽게 했다. 긴장감이 조성되면 말 한마디로 풀어버렸다. 동반자가 퍼팅으로 홀컵과 1m 조금 넘는 거리까지 붙였다. 그러자 김 프로는 “우정에 금 가는 거리”라며 깔깔대더니 “파이팅!”을 외쳤다. ‘OK’(컨시드 혹은 인정의 의미)를 주기 어려우니 한 번 더 퍼팅하라는 소리다.

2번홀(파5)에서 김 프로가 세컨드샷한 볼이 페어웨이 벙커로 들어갔을 때다. 그는 서드샷으로 깔끔하게 공을 그린에 올려놓은 뒤 청산유수로 설명을 이어갔다.

“페어웨이 벙커샷은 톱볼을 얼마나 잘 치느냐에 달렸어요. 어드레스 상태에서 평상시보다 공을 몸 중심의 오른쪽에 두고 클럽도 짧게 잡습니다. 그 대신 거리가 덜 나갈 것을 예상해서 긴 클럽을 골라 4분의 3 스윙으로 치면 공 머리부터 맞혀서 멀리 보낼 수 있어요.”

“비거리는 유연성으로 쇼트 게임은 동물적 감각으로”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비거리는 유연성으로 쇼트 게임은 동물적 감각으로”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