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국내 최연소 루브르 전시 작가 화가 겸 배우 민송아

  •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국내 최연소 루브르 전시 작가 화가 겸 배우 민송아

국내 최연소 루브르 전시 작가  화가 겸 배우 민송아
드라마 ‘스파이명월’ ‘며느리와 며느님’ 등에서 발랄한 캐릭터로 사랑받은 탤런트 겸 화가 민송아(30) 씨가 6월 7~9일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에서 전시회를 연다. 그는 세계 각국 인기작가들과 함께 ‘파리 루브르 아트쇼핑’에 참가한다. 민 씨는 “서양화가 박주경 님의 추천과 주최 측의 심사를 거쳐 출품 기회를 얻었다”며 “루브르박물관에 작품을 내거는 국내 최연소 작가가 돼 뿌듯하면서도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다.

그의 그림에는 꽃이나 채소가 꼭 등장한다. 5월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서울오픈아트페어에 출품한 5점의 그림도 다르지 않았다. “내 그림은 병들어가는 우리 사회를 자연 사랑으로 치유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는 설명이다.

한국미술협회(미협)는 4월 16일 그를 미협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그가 홍익대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제7회 신사임당 미술대전 특선, 2012 세계미술작가 창작공모대전 2위, 2013 영 아티스트 프로젝트 우수상 등의 수상경력을 가진 유망한 화가라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홍콩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던 16세 때 이미 화가로 데뷔했다. 미술학원은 대학 진학을 앞두고 6개월간 다닌 게 전부. 천부적 재능을 타고난 것 같다고 하자 그는 “걸음마도 못 떼던 시절부터 도화지만 있으면 종일 혼자 놀았을 만큼 그림은 예나 지금이나 내 분신 같은 존재”라고 했다.

루브르 아트쇼핑전 외에도 홍콩 컨템퍼러리, 파리 그랑팔레 앙데팡당전, 독일 쾰른 아트페어 등 해외 전시활동이 연말까지 계속된다. 그는 “해외 활동을 활발히 벌여 우리 그림도 케이팝처럼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며 “자동차나 명품 가방과 달리 그림은 시간이 갈수록 가치가 높아지는 만큼 역량 있는 신진작가들의 작품에 보다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신동아 2013년 6월 호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목록 닫기

국내 최연소 루브르 전시 작가 화가 겸 배우 민송아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