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연극인을 위한 섬김 몸소 실천해 보이겠다”

한국연극인복지재단 이사장 취임한 윤석화

  • 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사진·한국연극인복지재단

“연극인을 위한 섬김 몸소 실천해 보이겠다”

“연극인을 위한 섬김 몸소 실천해 보이겠다”
대부분의 연극인은 가난하다. 서울문화재단에서 2013년 조사한 연극인의 월평균 소득은 67만 원. 게다가 대부분 비정규직이라 4대 보험 혜택도 제대로 못 누린다. 2005년 설립된 한국연극인복지재단은 이런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연극인에게 의료비·보육·일자리·법률 지원 서비스를 펼쳐온 비영리 민간재단이다. 2012년 공공재단으로 설립된 예술인복지재단이 산재보험과 국민건강보험, 고용보험의 일부를 지원해준다면 연극인복지재단은 주로 기부금으로 조성된 기금을 통해 건강검진 등 의료비 지원사업을 펼쳐왔다. 

창립 때부터 12년간 이사장을 맡아 연극인복지재단을 이끌어온 사람이 원로배우 박정자다. 그가 “200% 봉사직”이라 밝힌 그 십자가를 연극배우 윤석화가 이어받았다. 

윤석화는 10월 24일 서울 종로구 설치극장 정미소에서 열린 이사장 이취임식에서 “섬김의 정신을 바탕으로 3년 임기 동안 새로운 혁신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윤 이사장은 “존경하던 선배 연극인이 암 수술비가 없어서 일찍 세상을 떠났다. 연극인이 아파도 기댈 데가 없는 상태가 되지 않도록 긴급의료비지원 SOS기금을 지금의 배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또한 “많은 연극인이 자녀가 대학을 갈 때 입학금을 마련할 길이 없어 연극인으로 살아온 것이 후회스럽고 원망스러웠다고 이야기하는 것을 들을 때마다 가슴 아팠다”면서 “연극인 자녀의 장학금 조성을 위해서도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자 전 이사장은 “우리는 연극을 통해 이름 석 자를 얻고 명예를 얻었기 때문에 연극이라는 이름에 빚진 자들”이라며 “염치없이 너무 오랫동안 이사장을 맡아왔는데 윤석화는 앞으로 나보다 10배는 더 잘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입력 2017-11-19 09:00:02

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사진·한국연극인복지재단
목록 닫기

“연극인을 위한 섬김 몸소 실천해 보이겠다”

댓글 창 닫기

2018/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