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어른들을 위한 리뷰

신화를 만화로 옮길 때 유쾌한 트릭 즐기는 법

영화 ‘토르 라그나로크’와 닐 게이먼의 ‘북유럽신화’

  • 권재현 기자|confetti@donga.com

신화를 만화로 옮길 때 유쾌한 트릭 즐기는 법

1/2
영화 ‘토르 라그나로크’에서 세계의 종말을 가져오는 대재앙(라그나로크)에 맞서 싸우는 슈퍼히어로들. 왼쪽부터 헐
크(마크 러팔로) 토르(크리스 햄스워스) 발키리(테사 톰슨) 로키(톰 히들스턴).[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영화 ‘토르 라그나로크’에서 세계의 종말을 가져오는 대재앙(라그나로크)에 맞서 싸우는 슈퍼히어로들. 왼쪽부터 헐 크(마크 러팔로) 토르(크리스 햄스워스) 발키리(테사 톰슨) 로키(톰 히들스턴).[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가히 슈퍼히어로 영화 전성시대다. 아이언맨과 캡틴 아메리카를 필두로 한 마블코믹스 만화 캐릭터를 극화한 영화들이 놀라운 흥행 기록을 세워가고 있다. 이로 인해 이들 히어로의 종합선물세트 격인 어벤저스 시리즈도 대박을 터뜨리자 슈퍼히어로 만화의 원조인 DC코믹스의 종합선물세트 격인 ‘저스티스 리그’마저 실사영화로 제작돼 개봉했다. 

그런데 그 전개 과정을 보고 있노라면 본말이 전도되는 역전현상이 감지된다. 사실 슈퍼히어로의 원조는 슈퍼맨과 배트맨으로 대표되는 DC코믹스다. 스파이더맨과 아이언맨으로 대표되는 마블은 후발주자다. 이들 슈퍼히어로가 만화로 탄생한 순서를 보면 슈퍼맨(1938) 배트맨(1939) 스파이더맨(1962) 아이언맨(1963) 순이다. 그래서 실사영화화도 같은 순서로 이뤄졌다. 하지만 실사영화의 흥행 성적은 DC 캐릭터보다 마블 캐릭터가 앞서고 두 만화사 공히 대표 캐릭터보다 후발 캐릭터가 앞서는 현상이 발생한다. 

왜 이런 현상이 벌어질까. 이야기와 캐릭터의 신선함에서 전자보다 후자가 앞서기 때문이다. 후발주자일수록 선발주자와 차별되는 이야기와 캐릭터를 끌어내야 한다. 실사영화로 옮길 때 그런 차별성이 더욱 빛을 발하는 것이다. 

이는 모든 슈퍼히어로 중 가장 전지전능한 존재가 최초의 히어로인 슈퍼맨이란 점에서 확인된다. 슈퍼맨은 처음부터 천하무적이었다. 그렇다 보니 그에 맞설 악당(빌런)을 설정하기가 어려웠다. 슈퍼맨의 힘을 약화시키는 클립턴 운석 같은 아이디어가 뒤늦게 등장한 이유다. 이후 등장한 슈퍼히어로가 저마다 뚜렷한 약점과 한계를 지니도록 설정된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래야지 이야기를 술술 풀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엄청난 부자라는 것 외엔 특별한 능력이 없는 우울한 배트맨, 열등감 많은 풋내기 사춘기 소년 스파이더맨, 과학천재이긴 하지만 인간적 약점으로 똘똘 무장한 아이언맨, 아예 사회적 ‘왕따’로 구성된 X맨들…. 신의 경지에 있던 슈퍼히어로가 점차 인간화하는 셈이다. 21세기 들어 마블 히어로 영화가 각광받는 이유도 거기에 숨어 있다. 겉은 멋진 슈퍼히어로인데 속은 못나고 열등감 많은 우리 인간을 더 닮았기 때문이다. 


북유럽신화 속 신들의 세계

그런 면에서 마블 히어로 중 토르는 특이한 위상을 지닌다. 그 자신이 이미 신(神)이다. 토르는 북유럽신화에서 가장 중요한 신이다. 바로 신들을 지키는 신들의 수호신이기 때문이다. 

먼저 미국 소설가 닐 게이먼이 쓴 ‘북유럽신화’를 들여다보자. 북유럽신화는 계보가 복잡하다. 여러 종족의 신화가 정복전쟁 과정에서 통합된 탓으로 보인다. 신족(神族)부터 2갈래로 나뉜다. 에시르족과 바니르족이다. 정복민족 계열의 에시르족은 전투와 정복의 신들이다. 아스가르드의 주신인 오딘과 그 아들이자 번개의 신인 토르가 이에 속한다. 원주민 계열의 바니르족은 평화와 풍요의 신들이다. 수확의 신인 프레이르와 그 여동생이자 미의 여신인 프레이야가 이에 속한다. 

에시르족과 바니르족의 침을 섞어서 만든 ‘지혜의 신’이자 ‘시의 신’인 크바시르도 있다. 일종의 하이브리드 신(神)인 셈이다. 가장 특이한 신은 로키다. 로키는 에시르족도 바니르족도 아닌 거인족 출신으로 오딘과 의형제를 맺은 교활한 말썽쟁이 신이다. 북유럽신화 속에서 대부분의 문제는 로키의 장난에서 비롯되고 토르에 의해 해결된다. 

그리스신화에 비유하자면 오딘은 제우스와 하데스, 프로메테우스를 섞어놓은 듯한 존재다. 제우스는 포세이돈과 하데스 두 형제와 함께 아버지인 거신 크로노스를 죽이고 올림푸스의 주신이 된다. 오딘 역시 빌라와 베 두 형제와 함께 최초의 생명체이자 거인족의 조상인 이미르를 죽여서 세계를 창조하고 통나무에 입김을 불어넣어 인간을 창조하고 지혜를 부여한다. 

그리스신화에선 제우스 3형제가 하늘, 바다, 하계를 나눠 다스리지만 북유럽신화에선 오딘을 제외하고 빌라와 베는 금방 자취를 감춘다. 오딘은 특히 전장에서 싸우다가 명예롭게 죽은 이들(에인헤랴르)의 궁전인 발할라에 머물며 그들을 불러 모으는 발키리라는 여신들을 거느린다는 점에서 죽음의 신인 하데스의 풍모도 지닌다. 게다가 오딘은 지혜를 얻기 위해 자신의 한쪽 눈을 내놓거나 세계수인 이그드라실에 9일이나 거꾸로 매달리는 고행을 겪는다는 점에서 인간에게 지혜와 불을 나눠줘 고난을 겪는 프로메테우스나 기독교신화의 예수를 닮기도 했다. 

토르는 제우스의 아들 중 전쟁의 신 아레스와 헤라클라스를 합쳐놓은 듯한 신이다. 힘이 장사에 싸움도 잘해 신들의 세계에 문제가 생길 때마다 해결사로 나서 온갖 모험을 펼친다. 그때마다 짝패가 되어 문제 해결에 나서거나 아니면 문제를 일으키는 원흉이 되는 신이 로키다. 그런 점에서 꾀바른 헤르메스와 장난꾸러기 큐피드 그리고 기독교신화의 ‘타락천사’인 루시퍼의 면모를 함께 갖췄다고 할 수 있다. 


1/2
권재현 기자|confetti@donga.com
목록 닫기

신화를 만화로 옮길 때 유쾌한 트릭 즐기는 법

댓글 창 닫기

2018/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