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팽목항엔 희망號가…

세월호 참사 그 후

  • 사진·출판사진팀, 동아일보, 뉴시스, 뉴스1/ 글·김진수 기자

팽목항엔 희망號가…

  • 울고 또 울었다. 거리 곳곳엔 노란 리본이 잔인한 4월을 달래는 꽃처럼 피어났다.
  • 가족을 잃은 그들이 그 어떤 말로도 위로받지 못할 걸 알기에 사람들은 묵묵히 진도실내체육관으로, 합동분향소로 찾아들었다.
  • 세월호 참사 한 달. 진도 팽목항에 매섭게 몰아치던 칼바람도 조금은 잦아들었다.
  • 극한의 슬픔이 정박했던 팽목항에 이젠 희망이 닻을 내린다.
팽목항엔 희망號가…
▲ 안산 단원고 합동분향소의 노란 리본.

팽목항엔 희망號가…
1 세월호 탑승자를 구조하는 구조대원.

2 조명탄을 밝힌 가운데 야간에도 실종자 찾기 작업은 계속됐다.

팽목항엔 희망號가…
3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을 위로하는 여경.

4 팽목항 선착장에 놓인 운동화 편지.

팽목항엔 희망號가…
1 수많은 참배객이 안산 합동분향소를 찾았다.

2 5월 10일 오후 안산문화광장에서 열린 촛불문화제.

3 안산 합동분향소에서 희생자 유가족이 피켓 시위를 벌였다.

4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

5 희생자 가족의 청와대 앞 연좌농성.

팽목항엔 희망號가…
▲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희생자 추모집회.

입력 2014-05-22 13:19:00

사진·출판사진팀, 동아일보, 뉴시스, 뉴스1/ 글·김진수 기자
목록 닫기

팽목항엔 희망號가…

댓글 창 닫기

2017/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