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시시포스의 역설

핀을 직접 공략하기보다 안전지역으로 티샷하라

이정민 프로의 파3홀 공략

핀을 직접 공략하기보다 안전지역으로 티샷하라

핀을 직접 공략하기보다 안전지역으로 티샷하라
프로골퍼가 가장 어려워하는 홀이 파3다. 파4나 파5홀은 실수를 만회할 기회가 있지만 파3홀은 그렇지 못하다. 한 번의 티샷 실수는 보기나 더블보기로 이어져 경기 흐름을 깨기 일쑤다. 한국 골프장은 대부분 산악 지형에 조성됐고 지형 특성상 내리막과 오르막이 많아 파3홀 공략이 더 어렵다. KLPGA 투어에서 아이언샷 정확도가 가장 높은 이정민(22·BC카드) 선수의 파3홀 공략법을 배워보자.

핀을 직접 공략하기보다 안전지역으로 티샷하라
평지 공략법 티잉 그라운드에 서면 가장 먼저 그린 주변의 장애물을 살펴본다. 파3홀은 그린 주변에 워터해저드나 벙커 등 장애물이 많다. 따라서 핀까지의 정확한 거리는 물론 바람의 방향과 세기를 파악해 올바른 클럽을 선택해야 한다. 쇼트 아이언으로 티샷을 할 경우 스핀량 증가로 그린에 공이 떨어져 바로 멈춘다. 미들 아이언 또는 롱 아이언일 때는 반드시 공이 굴러가는 방향을 계산해야 한다. 또 핀을 직접 겨냥하기보다는 자신의 구질에 따라 해저드를 피해 그린의 여유 공간이 많은 쪽을 선택하는 것이 파 세이브 확률을 높여준다.

내리막 홀 공략법 티잉그라운드보다 아래에 그린이 위치한 홀은 전체를 볼 수 있어 공략하기 쉽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내리막 홀에선 평지보다 공의 체공 시간이 길어 미스샷이 나오면 더 많이 휘게 된다. 바람의 영향도 더 많이 받기 때문에 강한 임팩트로 거리를 맞추기보다 클럽을 여유 있게 선택해 부드럽게 스윙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주의할 점은 긴 클럽으로 부드럽게 스윙한다고 해 백스윙 크기를 작게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리듬과 템포에 변화를 줘 역효과를 낸다. 스윙은 평소대로 해야 한다.

오르막 홀 공략법 티잉그라운드와 그린의 고도 차로 평지보다 공의 체공 시간이 짧다. 같은 클럽이라도 비거리가 줄기 때문에 뒷바람이 불어도 클럽을 여유 있게 선택하고 티를 평소보다 높게 꽂아 공의 탄도를 높여줄 필요가 있다. 오르막에서는 평지나 내리막보다 스핀량이 감소해 볼이 그린에 떨어져 더 많이 구른다. 그린을 놓쳤을 경우 짧으면 그린 주변에서 오르막 어프로치를 해야 하는데 오르막 어프로치는 공이 뜨기 때문에 핀까지 거리 조절이 쉽지 않다. 반면 공이 그린을 살짝 넘어갔을 경우 굴리는 어프로치가 가능해 파 세이브 확률을 높여준다. 이런 점도 고려해 클럽을 선택해야 한다.

핀을 직접 공략하기보다 안전지역으로 티샷하라
바람 읽기 골퍼들이 티잉그라운드에서 잔디를 날려 바람의 방향과 세기를 계산하는 광경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샷에 영향을 주는 바람은 티잉그라운드보다는 그린 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이다. 능선과 능선으로 이어진 산악 코스의 특성상 티잉그라운드에서는 앞바람이 불어도 그린에서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티잉그라운드에서 바람의 방향과 세기는 참고로 하고 그린 주변 가장 높은 나무의 가지가 어느 방향으로 흔들리는지, 강도는 어떤지를 파악해야 하고 깃발의 움직임도 반드시 살펴야 한다.

바람을 이기는 샷 바람의 방향과 세기를 예측할 수 없을 때 투어 프로가 자주 사용하는 스윙 기술이 펀치샷이다. 펀치샷은 그립을 평소보다 2~3cm 짧게 내려 잡고 스탠스는 왼발을 오픈해 왼쪽에 체중을 싣는다. 공은 평상시와 똑같은 위치에 놓거나 약간 왼쪽에 둔다. 하체를 고정하고 상체를 회전해 왼팔이 지면과 수평을 이루는 지점까지 백스윙을 한다. 또한 임팩트 후 폴로스루 동작에서 양팔이 어깨 높이를 넘어가지 않도록 마무리해야 한다. 바람이 강하거나 돌풍이 불어 클럽 선택에 어려움이 있을 때 유용한 기술이다.



◆ TIP 핀 위치에 따른 공략법

파3홀에서 핀이 중앙에 꽂혔을 때 바람의 방향을 고려해 적절한 클럽을 선택하면 큰 어려움은 없다. 하지만 핀은 그린 중앙보다는 좌우 또는 앞뒤에 위치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럴 때 핀 위치를 고려한 전략적인 공략법이 필요하다.

앞핀일 경우 앞에서 언급했듯이 파3홀의 경우 그린 주변에 워터 해저드나 벙커 등 장애물이 산재한다. 장애물을 피해 핀을 공략해야 하는데 앞핀은 가장 어렵고 까다로운 위치이며 클럽 선택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짧으면 벙커나 워터 해저드에 빠지기 쉽다. 따라서 핀을 직접 공략하기보다는 한 클럽 길게 잡고 그린 중앙을 노리는 것이 효과적이다. 맞바람이 불 경우 바람의 세기가 강하지 않으면 한 클럽 길게 잡고 샷을 하는 게 좋다. 바람을 너무 의식해 강하게 스윙하면 다운스윙 궤도가 가팔라져 임팩트 후 백스핀 양이 증가하고 공이 하늘 높이 치솟아 오히려 거리 손해를 보게 된다. 평상심을 갖고 평소 스윙 템포와 리듬을 유지해야 한다.

뒤핀일 경우 앞핀보다는 비교적 쉽다. 핀이 그린 끝 가장자리에 있을 때 두 가지 옵션이 있다. 평소보다 한 클럽 짧게 잡고 강하게 치거나 거리에 맞는 제 클럽으로 부드럽게 스윙하는 것이다. 핀까지의 거리만 의식해 클럽을 선택하면 잘 맞았을 때 그린을 훌쩍 넘기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거리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지면 볼도 제대로 보지 않고 무조건 강하게 스윙하는데 이럴 때 미스샷으로 이어질 공산이 크다.

좌우 핀일 경우 핀을 직접 공략하기보다 안전지역으로 티샷하는 게 유리하다. 자신의 구질에 따라 핀 위치의 반대방향, 혹은 그린 중앙을 노리는 것이다. 바람이 불 때 선수들은 드로(draw)나 페이드(fade) 샷을 구사해 핀을 노리지만 아마추어 골퍼가 이런 샷을 구사하기란 쉽지 않다. 이럴 땐 바람의 방향을 고려해 목표지점을 오(誤)조준하는 것이 좋다.

입력 2014-05-26 17:49:00

관련기사

목록 닫기

핀을 직접 공략하기보다 안전지역으로 티샷하라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