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시시포스의 역설

기본은 역시 스윙 거리와 그린 파악 중요

스크린골프 초절정 고수 장보근의 비법

  • 최웅선 골프포스트 기자

기본은 역시 스윙 거리와 그린 파악 중요

기본은 역시 스윙 거리와 그린 파악 중요

장보근이 수립한 스크린골프 22언더파 기록은 아직 깨지지 않았다.

18홀 라운드에 22언더파 50타. 골프에서 ‘꿈의 스코어’라는 59타보다 9타를 덜 친 대단한 스코어다. 차이가 있다면 실제 필드가 아닌 스크린골프에서 나온 기록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아무리 가상현실 속에서 나온 기록이라 해도 경이적인 스코어가 아닐 수 없다.

대기록의 주인공은 스크린골프의 초절정 고수인 장보근(41) 씨다. 장씨는 2011년 12월 스크린골프 고수들이 경합을 벌인 제1회 전국골프연합회장배 생활체육 스크린골프대회에서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스크린골프 입문 1년8개월 만에 거둔 성과다. 운동으로 다져진 그는 스크린골프 입문과 동시에 GLT(골프존라이브토너먼트)와 GLF(골프존 페스티벌) 대회에 참가해 6차례나 우승했다. ‘천둥태풍’이라는 골프존 닉네임을 가진 장씨는 18홀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5개와 버디 12개, 파 1개를 잡아내 22언더파 50타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올림픽 금메달 꿈꾼 태권도 유망주

장씨가 보유한 스크린골프 22언더파 기록은 아직까지 깨지지 않았다. 스크린골프의 대표 브랜드인 골프존 관계자들도 “이 기록은 앞으로도 깨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장씨는 22언더파는 비공식 라운드 때 나온 기록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 대신 골프존 공식대회인 ‘현대건설 GLT 대회’에서 우승할 당시 기록한 20언더파 52타에 무게를 둔다. 20언더파는 공식대회 기록이기 때문이다. 당시 준우승자의 스코어는 11언더파 61타였다.

장씨는 우연한 기회에 골프와 인연을 맺었다. 전북 진안에서 촌부의 아들로 태어나 고교를 졸업한 그는 태권도와 합기도 각 4단으로 용인대 격기학과에 체육 특기생으로 입학 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해 태권도 선수에게 치명적인 팔과 무릎에 중상을 입는다. 태권도를 영원히 할 수 없다는 담당 의사의 진단은 그의 꿈을 산산조각 내고 말았다.

장씨는 “운동선수는 올림픽에 출전해 금메달을 따는 것이 목표다. 나도 그 꿈을 키우고 있었다”며 “불의의 사고로 삶의 전부였던 태권도를 빼앗기고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너무나 힘든 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끝이 보이지 않는 긴 방황의 시간이 이어졌다. 동기들이 금메달의 꿈을 키울 무렵 골프는 격렬한 운동이 아니라는 주변의 권유가 잇따랐다. 삶의 탈출구를 찾던 그는 재활 목적으로 처음 골프채를 잡았다. “막상 골프채를 잡았지만 부모님의 도움으로 생활할 때라 필드는 엄두도 못 냈다”는 그는 “우여곡절 끝에 용돈을 모아 3개월 후 머리를 올렸지만 이후 필드 라운드는 상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교통사고 후유증에서 벗어날 즈음 장씨에게 일이 들어왔다. 경호업체 신입사원에게 경호 무술을 가르치는 교관 일이었다. 장씨는 “두 번 생각할 것도 없이 흔쾌히 승낙했다”며 “입사 후 4년 동안 하루도 쉬지 않고 열심히 했더니 작은 헬스클럽을 차릴 돈이 모여 피트니스 사업을 시작했다”고 했다. 그리고 큰돈을 벌지는 못했지만 자신에게 희망을 준 골프를 계속 하며 가끔씩 필드를 찾을 여유가 생겼다.

2009년 전국적으로 스크린골프 바람이 불었다. 장씨도 스크린골프 대열에 합류했다. 당시 보기 플레이어이던 그에게 “스크린골프도 골프냐”라는 주변의 비아냥거림이 있었지만 아랑곳하지 않았다.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골프를 매일 할 수 있다는 즐거움이 컸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요즘 장씨의 스크린 라운드 횟수는 얼마나 될까? 그는 18홀씩 일주일에 5일 정도 라운드한다. 장씨는 “예전엔 골프존 리얼을 즐겼는데 비전이 나오고부터는 비전에서만 라운드를 하는데 5~10언더파의 스코어를 낸다”며 “한국프로골프협회 프로 테스트를 통과하고 ‘G-TOUR’에도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전은 골프존이 세계 최초로 만든 시뮬레이션 프로골프투어인 ‘G-TOUR’ 버전으로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활동하는 프로골퍼가 출전한다.

삶에 여유가 생긴 장씨는 요즘 일주일에 두 번 정도 필드 라운드를 한다. 프로 테스트를 준비하는 만큼 블루 티에서 티샷을 한다. 스코어는 평균 3언더파. 그는 “골프를 배우고 보기플레이 정도의 실력이었는데 필드에 자주 나갈 형편이 아니라 3년간 스크린에서만 골프를 쳤다”며 “필드나 인도어 연습장을 단 한 번도 나가지 않고 스크린에서만 연습했는데 3년 뒤 첫 필드 라운드 때 3오버파를 쳤다”고 말했다. 장씨는 라운드를 하면서 스크린골프에서 하듯이 거리를 보고 바람을 계산했고 그린에서도 꼼꼼히 퍼트 라인을 확인했더니 깜짝 놀랄 스코어가 나왔다고 했다.

기본은 역시 스윙 거리와 그린 파악 중요

장보근 씨는 일주일에 5일 정도 스크린 라운드를 한다.

장씨는 주변에서 “스크린에서는 평균 10언더파를 치는데 왜 필드에서는 그 스코어를 내지 못하나?”라는 질문을 받는다. 그는 “스크린은 일주일에 5번 정도 라운드를 하니까 스코어가 좋은 것이고 필드는 가끔 나가니까 그렇지 못한 것”이라며 “하지만 요즘엔 일주일에 두 번 정도 필드에 나가니 평균 스코어가 3언더파로 좋아졌다”고 대답한다. 그의 필드 베스트 스코어는 경기도 용인의 블루원 용인CC에서 기록한 7언더파 65타다. 지난해 블루원 용인CC 클럽챔피언전에선 우승하기도 했다.

요즘 국내외를 막론하고 유명 투어 프로는 트랙맨이나 플라이트스코프라는 런치 모니터를 이용한다. 이 장비를 사용해 자신의 구질과 비거리, 공의 탄도, 스핀량 등을 점검하고 스윙을 연마한다. 대표적인 선수가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다. 시뮬레이션 골프인 스크린골프도 이와 비슷한 원리다. 장씨의 향상된 실력 역시 이와 무관치 않다. 첨단 과학은 시뮬레이션 골프인 스크린골프를 탄생시켰다. 그리고 거듭된 기술의 발전으로 가상의 공간에 실제 필드와 최대한 가깝게 구현한 골프필드를 펼쳐놓았다. 그래서 스크린과 필드의 차이가 90% 이상 좁혀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데이터 잘 읽어야

스크린과 필드의 타수 차이는 그린에서 좌우된다. 스크린골프는 컴퓨터 그래픽상에서의 플레이다보니 그린 상태가 일정하고 정직하다. 스파이크 자국도 없고 잔디 결이 일정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 필드의 그린은 퍼트 라인을 제대로 보고 쳐도 관리 상태에 따라 공이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는 경우가 있다. 아무래도 자연 그대로의 조건이다보니 그린 상태도 플레이어의 숫자가 많을수록 나빠질 수밖에 없다.

“스크린골프를 잘 치는 묘책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장씨는 “투어 프로는 스윙이 좋아 언더파 스코어를 낸다. 스크린골프도 예전과 달리 시스템이 좋아져 여러 개의 센서가 스윙을 감지하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스윙의 기술이 좋아야 점수도 좋다”고 답한다. 그는 또한 ”필드에서 80대 초반 또는 싱글을 치는 골퍼가 스크린골프에서도 좋은 스코어를 내는 것은 그 정도의 스윙 기술을 가졌기 때문”이라며 “필드에서 골프를 잘 치는 골퍼가 처음 스크린골프를 접하면 ‘백돌이’가 되기도 하는데 그건 스크린골프의 특성인 데이터를 읽고 반영하지 못해서”라고 설명한다.

스크린골프는 거리와 그린 상태 등이 데이터로 계산되기 때문에 이를 잘 알고 치면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다. 하지만 필드 골프는 같은 거리라도 비와 바람 등 자연 환경에 따라 골퍼 스스로 판단해서 샷을 해야 하기 때문에 변수가 많다. 각각의 묘미와 장단점이 있다는 의미다. 장씨는 “지금은 골프가 내 생활의 70%를 차지하는데 앞으로는 100%를 만들고 싶다. 그리고 KPGA 프로 테스트를 통과해 필드와 스크린의 노하우를 골프 애호가들에게 가르쳐주고 싶다”고 말한다. 불의의 교통사고로 올림픽 금메달의 꿈은 좌절됐지만 불혹을 넘긴 나이에 역경을 딛고 ‘골프’를 매개로 새로운 꿈을 꾸는 그의 모습이 아름답다.

입력 2014-05-29 10:54:00

최웅선 골프포스트 기자

관련기사

목록 닫기

기본은 역시 스윙 거리와 그린 파악 중요

댓글 창 닫기

2017/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