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뷰

“전기차? 자율주행차? 차별화 성공한 名車가 각광받을 것”

김광철 마세라티 FMK 대표

  • 엄상현 기자|gangpen@donga.com

“전기차? 자율주행차? 차별화 성공한 名車가 각광받을 것”

1/3
  • ● 연 판매 700대서 1300대로 껑충…기블리 판매율 60%
    ● “남다른 특별함, 독특한 멋 중시 여성 관심 높아져”
    ● “외환위기 당시 외화유출·과소비 주범 낙인 가장 힘들어”
    ● 일도 인생도 ‘교토삼굴(狡兔三窟)’ 자세로 미리 준비해야
    ● 자동차 시장 급변…“국내 자동차社 선두 주자 나설 좋은 기회”
최근 출시된 2018년식 뉴 기블리 앞에서 포즈를 취한 김광철 대표. [김성남 기자]

최근 출시된 2018년식 뉴 기블리 앞에서 포즈를 취한 김광철 대표. [김성남 기자]

이탈리아 슈퍼카 ‘마세라티’. 많은 이들이 갖기를 꿈꾸는 차다. 엔진에서 뿜어내는 우월한 배기음과 공기역학을 감안한 아름답고 환상적인 차체에 탄성이 절로 나온다. 스포츠세단의 전설이자 역사를 이어오는 모델 ‘그란투리스모(GT)’, 세기의 컨버터블 ‘그란카브리오(GC)’, 최고의 품격을 자랑하는 ‘콰트로포르테(QP)’까지 어느 하나 끌리지 않는 차가 없다. 

100년 넘는 역사를 이어온 기술력에 레이싱 DNA를 장착하고, 이탤리언 감성 가득한 디자인으로 다듬어진 세계적 명차들이니 그럴 수밖에 없을 법하다. 문제는 가격이다. 어지간해선 2억 원이 훌쩍 넘는다. 아무나 범접하기 어렵다. 말 그대로 꿈만 꿀 수밖에 없는 ‘드림카’인 셈. 

그런데 언젠가부터 ‘손에 넣을 수 있는’ 거리만큼 우리 곁에 바짝 다가왔다. 2013년 출시된 ‘기블리’. 싼 가격은 아니지만, 1억 원대 초반 가격으로 구매 부담이 크게 낮아졌다. 덕분에 마세라티 전 차종을 다 합쳐 한 해 700대 정도이던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1300대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이 가운데 기블리 판매 비율이 60%나 된다. 

2015년 공식 국내 수입사인 포르자모터스코리아(FMK)가 효성그룹에 편입된 것도 마세라티 판매량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효성그룹은 그동안 벤츠(더클래스 효성), 도요타(효성 토요타), 렉서스(더프리미엄 효성) 등 세계적인 명차를 수입·판매하며 오랫동안 경험을 쌓아왔다. 여기에 지난해 11월 마세라티 역사상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르반테가 출시되면서 판매 증가에 힘을 보탰다. 

국내 수입차 시장을 선점한 독일 및 일본차 브랜드와의 경쟁에 뒤늦게 뛰어들었는데도 이처럼 단기간에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준 마세라티. 그 중심에 수입자동차 업계 1세대인 김광철(60) FMK 대표가 있다. 

FMK가 효성그룹에 편입된 직후인 2015년 7월 부임한 김 대표는 26년간 수입자동차 업계를 섭렵해온 인물이다. 1991년 스웨덴 볼보자동차 세일즈를 시작으로 독일 BMW코리아 영업담당 부장, 저먼 모터스(BMW 제2딜러) 전무, 더클래스 효성(벤츠) 대표이사, 효성 토요타(렉서스)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온갖 세계적인 명차들을 직접 경험한 그에게 마세라티는 어떤 차일까? 

“보통 마세라티의 가치를 ‘이탤리언 감성’ ‘디자인’ ‘장인정신’ ‘레이싱 DNA’ 등의 단어로 표현하거든요. 독일계 차들은 기계적인 면과 기술적인 면에서 뛰어납니다. 그야말로 잘 완성되고 잘 짜인 기계처럼 느껴지죠. 그런데 마세라티는 거기에 예술적인 터치와 이탤리언 감성을 가미하면서 ‘도로 위의 예술품’이 된 거죠. 


‘도로 위의 예술품’

편리함이나 편안함을 중시하는 일본계 차와도 다른 개념의 차예요. 렉서스를 타다가 (대표이사로 부임하면서) 마세라티를 타니까 처음에는 조금 불편했어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정말 멋있는 차라는 걸 느꼈죠. 저는 콰트로포르테(최상위급 모델)를 타는데, 힘이 엄청나요. 500마력이 넘거든요. 다른 스포츠세단과는 차이가 크지요. 여기에 레이싱 DNA까지 가지고 있으니, 평소 스포츠카를 타는 기분으로 운전을 즐기고 있습니다.” 

직접 운전하시나요?
“평일에는 운전기사가 있습니다만 주말에는 주로 제가 직접 운전합니다.” 

승차감이나 편리함을 선호하는 국내 소비자를 상대로 마케팅을 하기에는 조금 어려울 것 같은데요. 
“저희는 기능이나 기술보다는 남과는 다른, 특별하고 독특한 멋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분들을 핵심 타깃으로 봅니다. 여성 중에도 스피드를 좋아하는 분이 많거든요. 그런 분들을 대상으로 시승시켜드리고 이탤리언 만찬을 대접하는 ‘스몰랠리’ 이벤트를 자주 하고 있어요. 반응이 좋습니다.” 

주 고객층 연령대가 어떻게 되나요?
“30대 후반부터 50대 초·중반까지 광범위한데, 요즘에는 여성들의 관심이 부쩍 높아졌어요. 드라마 ‘도깨비’ 간접광고로 르반테가 ‘도깨비 차’로 알려진 게 계기가 된 것 같아요. 얼마 전 모 방송 프로그램에 배우 김사랑이 출연했을 때 타고 다니는 차가 마세라티(콰트로포르테)라는 것이 알려진 것도 도움이 됐고요. 여성 고객은 주로 전문직 종사자가 많아요. 르반테는 패밀리카라서 가족과 함께 캠핑이나 글램핑 등 여가를 즐기는 분들이 선호합니다. 말이 SUV지 400마력 가깝기 때문에 굉장히 빠르고 날렵합니다. 덕분에 올해 르반테 판매 목표인 700대는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 같아요.” 


1/3
엄상현 기자|gangpen@donga.com
목록 닫기

“전기차? 자율주행차? 차별화 성공한 名車가 각광받을 것”

댓글 창 닫기

2018/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