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Lady Green

“프로 8년차? 짜릿하고 행복해요”

시즌 개막전 준우승 기염 김혜윤

  • 엄상현 기자 | gangpen@donga.com

“프로 8년차? 짜릿하고 행복해요”

1/3
  • ●“여행은 나의 힘! 올 성적 기대돼요”
  • ● 근력운동 + 매일 4km 달리기
  • ● 비거리 늘리려 ‘도움닫기 스텝’
  • ●“투어 힘들지만 한발 물러나서 보면 행복”
“프로 8년차? 짜릿하고 행복해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015년 시즌 개막전인 ‘롯데마트 여자오픈’이 4월 9~12일 제주 롯데스카이힐 골프장에서 열렸다. 1라운드 첫 홀을 버디로 산뜻하게 출발한 김혜윤(26·BC카드)은 3라운드까지 7언더파로 공동 2위에 오르면서 최종 라운드에서 우승을 바라봤다.

마지막 라운드가 열린 12일. 아침부터 바람이 심하게 불었다. 초속 2.4m의 강풍은 선수들의 집중력을 흐트러뜨렸다. 전날 10언더파로 1위를 차지한 김보경(29·요진건설)이 전반에서 2타를 잃으면서 8언더파로 내려앉았다. 그사이 보기 없이 1타를 줄인 김혜윤이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이런 흐름이라면 우승도 가능해 보였다.

“전체적으로 감이 괜찮았어요. 경기를 자주 해본 골프장이라 코스도 잘 알고 있었죠.”

오후 들어 강한 바람에 더해 비까지 내리기 시작했다. 김혜윤은 후반 첫 홀인 10번 홀에서 이날 첫 보기를 기록하면서 1타를 잃었지만 다행히 다음 홀에서 곧바로 회복했다. 문제는 그다음부터. 12번, 14번, 15번 홀에서 잇달아 보기를 기록하면서 3타를 잃고 말았다.

그사이에 김보경은 1타를 줄여 9언더파로 다시 선두로 나섰고, 결국 우승을 차지했다. 마지막 홀에서 1타를 줄인 김혜윤은 6언더파로 김보경에 이어 3타차 2위를 지키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아쉬운 승부였다.

“전반엔 강한 바람을 잘 견뎌냈는데 후반에 비까지 내리면서 집중력이 많이 떨어진 것 같아요. 첫 대회에서 우승까지 했으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 못해 좀 아쉽지만, 그래도 상위권에 올랐잖아요. 지난해보다는 훨씬 나아졌죠. 그래서 올해 성적이 더욱 기대돼요.”

여행에서 배운 것

김혜윤에게 지난해는 골프를 시작한 뒤 가장 힘든 한 해였다. 최고 성적이 4위에 그쳤고, 컷오프에서 탈락한 것도 4번이나 된다. 상금 순위도 27위로,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2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이번 대회가 열리기 1주일 전 김혜윤은 ‘신동아’와 인터뷰를 했다. 그때도 경기 성적에 대한 자신감은 그리 크지 않았다. “솔직히 우승하고 싶다는 생각보다는 일단 상위권에 들고 싶다”고 말했을 정도다. 어쨌거나 이번 대회 목표는 무난히 달성한 셈이다.

지난겨울 김혜윤에게는 심리적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다. 초등학교 때부터 단짝친구인 이선화 프로와 단둘이서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이 계기가 됐다.

“지난해 시즌 내내 여행을 가고 싶은 생각이 강하게 들었어요. 지난해엔 주변에 적극적으로 여행을 추천하는 사람이 이상할 정도로 많았어요. 그래서 1월에 2주 정도 이탈리아와 스위스 쪽으로 여행을 다녀왔어요.”

▼ 첫 여행이었는데, 어땠어요?

“마음이 정말 평온했어요. 골프 생각은 전혀 안 났어요. 여행 일정이 3일 정도 남았을 때에야 ‘이렇게 골프채를 안 잡아서 과연 공이 잘 맞을까’ 걱정이 되더라고요(웃음). 여행을 떠나기 전에는 뭘 준비해야 할지도 잘 모르겠고 걱정도 많이 했는데, 막상 여행을 다녀보니 왜 그랬나 싶었어요. 순간순간 어려움에 닥쳤을 때나 예상치 못한 돌발 상황을 해결하면서 이런 게 여행이구나 싶기도 하고, 나중에 뒤돌아보면서 보람도 많이 느꼈어요. 올 시즌을 더 열심히 뛸 수 있는 원동력을 얻은 것 같아요. 그래서 앞으로 매년 겨울에는 여행을 다니기로 친구와 약속했어요.”
1/3
엄상현 기자 | gangpen@donga.com
목록 닫기

“프로 8년차? 짜릿하고 행복해요”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