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귀농귀촌종합센터 초대 센터장 김덕만

  • 글·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귀농귀촌종합센터 초대 센터장 김덕만

귀농귀촌종합센터 초대 센터장 김덕만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1년 동안 귀농·귀촌한 인구가 4만5000여 가구에 달한다. 2000년대 초 880명, 2010년 4000명이던 것과 비교하면 엄청난 변화다. 은퇴한 베이비부머 세대뿐 아니라 40~50대, 심지어 20~30대도 귀농귀촌에 관심이 많다. 농촌진흥청 귀농귀촌종합센터(www.returnfarm.com, 문의전화 1899-9097)가 농식품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산하기관으로 새 출발한 이유다. 인력과 예산도 대폭 늘어 귀농귀촌을 실질적으로 지원하는 컨트롤타워 기능을 하게 됐다. 김덕만(55) 초대 센터장은 신문기자, 국민권익위 대변인, 한국교통대 교수, 홍보전문가 등 다양한 경력을 지녔다.

“중학교 졸업 후 집안 형편 탓에 고교 진학을 못하고 농사를 지었어요. 4H클럽 활동도 하고 농협에서도 일했죠. 지금도 7년째 주말농장을 하고 있고요. ‘21세기형 브나로드운동’을 구상하던 차에 이곳 센터장 공모 소식을 듣고 적임자다 싶어 지원했죠. 제가 뽑힌 데에는 홍보전문가 경력이 크게 작용했다고 봅니다. 센터를 널리 알려 귀농귀촌을 준비하는 분들이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정착에 실패하고 도시로 되돌아오는 사례도 적지 않다. 김 센터장은 “준비 없이 내려가면 100% 실패할 수밖에 없다”며 “귀농귀촌을 준비하는 데 필요한 교육과 정보,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으니 적극 활용하라”고 당부했다.

“상담부터 정착까지 토털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귀농 희망지역 결정, 집과 땅 구매·임차, 재배작물 선정과 재배 기술까지 하나하나 도와줍니다. 특히 선배 귀농인을 멘토로 연결해주고, 귀농 현장을 직접 체험하게 해 실질적인 지식과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돕고 있으니 언제든 문의하세요.”

신동아 2015년 5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귀농귀촌종합센터 초대 센터장 김덕만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