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사람

“낮엔 정치인, 밤엔 택시기사 24시간 ‘생활정치’ 합니다”

이철승 수원시의원의 특별한 ‘이중생활’

  • 최호열 기자 | honeypapa@donga.com

“낮엔 정치인, 밤엔 택시기사 24시간 ‘생활정치’ 합니다”

1/3
  • 이철승 수원시의원은 정치인으로, 택시기사로 이중생활을 한다. 핸들을 잡으며 지역 주민의 생각과 바람을 온몸으로 공감한다. 그가 모는 택시 안에서 그의 남다른 정치철학을 들어봤다.
“낮엔 정치인, 밤엔 택시기사 24시간 ‘생활정치’ 합니다”
수원 시내의 한 택시 정류장. 택시 여러 대가 나란히 줄지어 섰고, 택시기사들이 손님을 기다리며 한담을 나눈다.

“메르스 때문에 일하는 게 곤욕이에요. 나는 주로 밤에 일하는데, 마스크를 쓰고 있으면 손님이 탔다가 ‘강도인 줄 알았다’며 깜짝 놀라요. 그래서 마스크를 벗고 있으면 ‘직업의식이 없다’ ‘안전불감증이다’며 화를 내요.”

한 택시기사의 말에 모두 공감의 웃음을 터뜨렸다. 그런데 다들 그를 ‘이씨’도 ‘이 기사’도 아닌 ‘이 의원’이라고 불렀다. 그는 수원시의회 문화복지교육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이철승(42·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다.

대부분 일회성 행사에 그치긴 하지만, 정치인들이 종종 지역 민심을 듣겠다며 택시기사로 변신하곤 한다. 그래서 의원이 택시운전을 한다는 건 더는 기삿거리가 되지 않는다. ‘택시운전을 하는 젊은 시의원이 있다’는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땐, 그렇고 그런 ‘정치꾼’이 한번 튀어보려고 정치적 상술을 부리겠거니 지레짐작했다.

하지만 이 사람, 알고 보니 벌써 햇수로 4년째 택시를 몰고 있다. 지난해 6·4지방선거에서 당선된 뒤로도 핸들을 놓지 않았다. ‘의원기사’ 노릇도 1년이 넘었다.

지방의회 의원들 중엔 지역에서 방귀깨나 뀌는 유지나 운동권(학생운동, 지역시민운동단체) 출신이 많다. 이 의원은 40대 초반의 야당 의원이라 운동권 출신의 좀 ‘튀는’ 정치인인가 싶었는데, 아니었다.

‘십보(十步)’가 별명

“고등학교 때 운동을 하긴 했다. 몸 쓰는 운동(웃음). 나? 오히려 지역 유지에 가깝다. 수원에서 태어나 한 번도 수원을 떠나본 적이 없는 토박이니 지역 유지 맞지(웃음).”

넉넉한 몸매처럼 성격도 말하는 것도 둥글둥글하다.

“어릴 때 별명이 ‘십보’였다. 열 걸음만 걸으면 아는 사람을 만난다고 친구들이 붙여줬다. 그만큼 사교성이 좋았던 모양이다.”

시의원을 꿈꾸기 시작한 건 20대 후반이다.

“영업 일을 하면서 시군 행사에 갈 일이 많았다. 그런 행사장에 가면 두루두루 악수하고 돌아다니며 거들먹거리는 사람이 꼭 있다. 십중팔구 시의원, 군의원이다. 정치인들은 원래 그런 줄 알았다. 어느 날 TV에서 미국 플로리다 주 시의원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봤는데, 주민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고 있었다. 주민과 스스럼없이 어울리고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그를 보면서 나도 저 사람처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그의 현실은 정치와는 거리가 한참 멀었다. 남들처럼 좋은 대학을 나온 것도 아니고, 좋은 직업을 가진 것도, 돈이 많은 것도 아니었다. 오히려 수천만 원 빚을 진 상태에서 결혼을 했고, 곧바로 아이가 태어났다.

“그때 너무 힘들어서 ‘차라리 내가 죽으면 남은 가족이라도 보험금 받아 편하게 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극단적인 생각도 했다. 그래도 마음을 다잡고 악착같이 일했다. 방역장비 수도권 총판을 했는데, 그걸로는 먹고살기 힘들어 의료기기도 팔고, 밤엔 대리운전을 하고, 주말엔 건물청소 같은 일을 했다. 한꺼번에 7가지 일을 했다. 그렇게 2년을 하니까 빚도 갚고, 작지만 내 집도 생겼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낮엔 정치인, 밤엔 택시기사 24시간 ‘생활정치’ 합니다”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