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乙’ 위한 ‘공정거래연구소’ 만든 이경만 前 국민권익위 심의관

  • 글·배수강 기자 bsk@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乙’ 위한 ‘공정거래연구소’ 만든 이경만 前 국민권익위 심의관

‘乙’ 위한 ‘공정거래연구소’ 만든 이경만 前 국민권익위 심의관
이경만(51) 국민권익위원회 신고심사심의관이 20년 공직생활을 정리하고 연구소장으로 변신했다. 을(乙)의 처지에서 중소기업 생존전략을 연구하는 ‘공정거래연구소’를 만든 것. 그는 1994년 행정고시(38회)에 합격한 뒤 내무부, 부산시청, 공정거래위원회를 거쳐 청와대 행정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한민국정책센터 본부장 등을 지냈다.

“형님 회사의 부도로 직원들과 가족이 큰 고통을 당한 적이 있습니다. 공정위에 있을 때는 대기업이 중소기업 납품단가를 인하해 파업 손실을 전가한 사례를 여럿 목격했고요. ‘수탈적 기업 생태계’가 계속되면 미래는 암울합니다. 누구든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죠.”

경남 하동, 가난한 목수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중소기업 대표이던 큰형을 어릴 때부터 존경했다. 대기업이 대금을 지급 하지 않아 형님 회사가 부도나는 걸 보면서 기업 생태계를 공부하기 시작했다. 내친김에 2003년에는 공정위로 전입해 하도급개선팀장, 가맹유통과장으로 약자 편에서 시장 질서를 감시했다. 미국 기업 생태계를 배우려고 워싱턴DC의 로펌에서 연구하기도 했는데, 그 결과물이 2011년 출간한 스테디셀러 ‘거래의 7가지 함정’이다. 중소기업이 불공정거래의 함정을 피하는 전략을 담은 이 책을 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정독한 뒤 직접 전화해 격려하면서 대통령이 행정관에게 전화한 첫 ‘사건’의 주인공이 됐다. 그는 “하도급 문제와 유통·프랜차이즈 산업 정책 자문, 중소벤처기업 컨설팅 등을 통해 기업 생태계를 건강하게 만들고 싶다”고 했다.

“길이 잘 다듬어진 북한산을 오를지, 높고 험한 에베레스트를 오를지 오래 고심했는데, 이제 선택을 한 거죠. 공무원을 10년 더 할 수도 있었지만, 20년 뒤 지금의 선택이 ‘참 잘한 결정’이라고 회상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신동아 2015년 7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乙’ 위한 ‘공정거래연구소’ 만든 이경만 前 국민권익위 심의관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