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총력특집 | 지방선거 대예측 |

전남에서 ‘여당 패배’ 이변?

  • 임동욱|광주일보 서울취재본부장 tuim3831@hanmail.net

전남에서 ‘여당 패배’ 이변?

1/5
  • ● 박지원과 오천결사대 ‘문 댕큐’로 판 뒤집기?
    ● “여수엑스포 기억해줘” 주승용의 분투
    ● 이개호<민주당 전남지사 예상후보> “분위기 너무 좋아 걱정”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왼쪽),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월 20일 국회에서 국회의원 당선 소감을 밝히면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조영철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왼쪽),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월 20일 국회에서 국회의원 당선 소감을 밝히면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조영철 기자]

이낙연 전 전남지사가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로 발탁되면서 전남지사 자리는 무주공산이 됐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현직 부재 전남지사 자리를 노리는 야심가들의 물밑 경쟁도 점차 본격화하고 있다. 

전반적인 선거 구도는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지난 총선에서 호남을 석권한 국민의당 양자대결 양상이다. 호남에서 상징성이 크다는 점에서 전남지사 선거 결과가 양 당에 미치는 영향은 상당하다. 여권에는 호남의 지지가 국정 운영 동력의 중심축이다. 국민의당으로선 당의 존립 여부가 달려 있다. 모두 양보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현재 호남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국민의당 지지율을 최대 5배 상회하는 점을 감안하면, 민주당이 크게 유리하다. 

적폐청산을 요구하는 호남 민심이 집권 여당에 힘을 실어주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지역 발전’이 화두가 되는 지방선거 특성상 여당 프리미엄까지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민주당 공천은 곧 당선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말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사 후보로 재선인 이개호 의원(담양·장성·영광·함평)이 유력하게 부상하고 있다. 유력 후보군이던 김영록 전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 발탁되고 우윤근 전 의원도 러시아 대사로 부임해 전남지사 선거 출마가 어렵게 됐다. 여기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국정감사에서 전남지사 선거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정치적 무게감이 큰 3명이 사실상 배제된 것이다.


1/5
임동욱|광주일보 서울취재본부장 tuim3831@hanmail.net
목록 닫기

전남에서 ‘여당 패배’ 이변?

댓글 창 닫기

2018/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