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실속 재테크

자동차 커뮤니티서 차 값 흥정 대출·보험·세금에서도 쏠쏠~

알면 용돈 버는 자동차 짠테크

  • 김건희 객원기자|kkh4792@donga.com

자동차 커뮤니티서 차 값 흥정 대출·보험·세금에서도 쏠쏠~

1/4
  • 자동차 운전자의 최대 고민은 차량 유지비 문제다. 차를 저렴하게 사는 방법부터 관리비는 반으로 줄이고 안전은 두 배로 강화할 수 있는 ‘자동차 짠테크’의 모든 것을 모았다.
자동차 커뮤니티서 차 값 흥정 대출·보험·세금에서도 쏠쏠~
과거 알뜰 운전자족 사이에서는 발품 팔아가며 대리점 영업사원과 흥정을 잘하는 게 ‘돈 버는 지름길’로 통했다. 독립사업자인 대리점 영업사원(딜러)이 자신의 판매 마진 일부를 비공식적으로 소비자에게 제공하기 때문이다. 새 차를 살 때 여러 대리점을 돌며 흥정하면 중형차의 경우 20만~30만 원 정도 빼주는 영업사원을 만날 수 있었다.

하지만 대리점 영업사원의 활동 무대가 인터넷 자동차 커뮤니티로 이동하면서 판도가 달라졌다. 이제 현명한 소비자는 대리점이 아닌 자동차 커뮤니티부터 찾는다. 올해 초 준중형 SUV(스포츠형 다목적 자동차) 스포티지를 구입한 직장인 김연우(27) 씨는 커뮤니티 게시판에 글을 올려 자신이 사고 싶은 자동차 모델 견적을 요청했다. 커뮤니티 회원들의 조언대로 차량 구입 시 제공되는 내비게이션만 장착하고 블랙박스, 틴팅(Tinting·채색) 등 서비스 품목은 현금으로 받겠다고 했다.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품목은 기본 사양인 경우가 많아 차라리 이 돈으로 직접 저렴하면서도 성능 좋은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이득이라고 판단했기 때문.


170만 원 할인 노하우

김씨는 “견적을 요청할 때 80만 원 정도 현금 할인 가능한 영업사원만 쪽지나 e메일로 연락 달라고 밝혀두면, 하루 이틀 내로 최상의 조건을 제시하는 영업사원과 연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물론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자동차 제조사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해당 영업사원의 신분을 확인하는 것은 필수다. 영업사원과 차 값을 흥정할 땐 현금 할인 약속을 녹취하거나 문자로 기록해둬야 한다. 계약 조건을 증거로 갖고 있으면 나중에 영업사원이 발뺌하는 상황을 막을 수 있다. 

최근엔 새 차 구매 시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로 일정 금액 이상을 일시불로 결제할 경우 1~5%가량의 금액을 현금으로 돌려주는 ‘오토캐시백(Auto Cash Back)’이 유행하고 있다. 영업사원이 30만 원 안팎의 현금을 소비자 통장으로 입금하는 식이다. 김씨는 “오토캐시백은 카드사마다 조건이 상이한데, 일정 기간 카드를 사용해야 환급해주는 경우라면 이용하지 않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김씨는 이 같은 방법으로 자동차세 및 기타 비용(150만 원)과 자동차 가격(2615만 원)을 포함한 비용(2765만 원)에서 현금 할인(80만 원), 자동차 자체 할인(50만 원), 오토캐시백(30만 원), 엔진오일 등을 구매할 수 있는 자동차 포인트(10만 원)까지 총 170만 원을 할인받았다. 여기에 자동차 커뮤니티 회원으로부터 추천받아 브랜드 정품 틴팅(50만 원), 블랙박스(20만 원)를 구매했다.


1/4
김건희 객원기자|kkh4792@donga.com
목록 닫기

자동차 커뮤니티서 차 값 흥정 대출·보험·세금에서도 쏠쏠~

댓글 창 닫기

2018/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