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페셜

미리 알고 가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수하물 직접 부치고 실내에서 버스 타고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미리 알고 가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1/6
  • ● 2018년 1월 18일부터 ‘스카이팀’은 제2여객터미널로
    ● 출국장·입국장 가까이에 버스·공항철도·KTX 집결
    ● 무릎관절 수술했다? 원형보안 검색기가 알아봐준다
    ● 샤넬 부티크, 쉐이크쉑, 홍보전망대, 디지털 라이브러리…보고 먹고 즐길 거리 ‘풍성’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 보안시설 내부. 높은 층고, 자연채광, 정성 들인 조경 등이 어우러져 산뜻한 분위기를 낸다. [조영철 기자]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 보안시설 내부. 높은 층고, 자연채광, 정성 들인 조경 등이 어우러져 산뜻한 분위기를 낸다. [조영철 기자]

● ‘혼돈과 불규칙성이 가득한 세계에서 (공항) 터미널은 우아함과 논리가 지배하는 훌륭하고 흥미로운 피난처로 보인다. 이곳은 현대 문화의 상상력이 넘쳐나는 중심이다.’ <알랭 드 보통, ‘공항에서 일주일을’ 중에서>

한국에 ‘훌륭하고 흥미로운 피난처’가 하나 더 생긴다. 2018년 1월 18일 개장하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하 T2)은 기존 공항에 터미널이 새로 추가된 것이라기보다는, 별개의 공항이 하나 더 생긴 것에 가깝다. 기존 공항터미널(앞으로는 제1터미널로 불린다, 이하 T1)에서 직선거리로 2.5km 떨어진 곳에 따로 위치하기 때문이다. 당연히 체크인, 보안검색, 세관검사, 검역, 탑승 등 출입국을 위한 모든 절차가 T1과 별도로 이뤄진다.


세계 7위 수준 공항으로 ‘도약’

T2 프로젝트에는 약 5조 원이 투입됐는데, 그중 총공사비만 2조 원에 달한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인공구조물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부르즈 할리파’의 총공사비가 이보다 다소 적은 1조7500억 원이므로 가히 그 규모가 짐작된다. T2의 지붕 면적은 상암 월드컵경기장 전체 면적의 3배, 외장유리 면적은 잠실야구장 면적의 7배다. 

T2 개장으로 인천국제공항은 여객 7200만 명(T1 5400만 명, T2 1800만 명)과 화물 500만t(T1 450만t, T2 50만t)의 연간 처리용량을 갖추게 된다. 이는 세계 7위 수준이다(국제선 여객처리용량 기준).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이하 공사)는 T2 개장 이후 T2 확장 프로젝트에 착수하는데, 이 프로젝트가 완료되는 2023년 인천국제공항의 여객처리 능력은 연간 1억 명으로 늘어난다. 아시아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없는 대규모 국제공항이 등장하는 것이다. 

1월 18일 이후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할 계획이 있다면 새 여객터미널 개장과 관련한 사항들을 숙지해야만 공항 이용에 차질을 피할 수 있다. 신규 공항답게 T2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최신 시설과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2017년 12월 1일, T2에 미리 가봤다.


1/6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미리 알고 가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댓글 창 닫기

2018/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