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이것은 희망의 노래

  • 이원

이것은 희망의 노래

검은색으로부터 그것은 떠오른다. 그것은 오로지 검은색이다. 그것은 오로지 검은색이었다가 검은색이고 검은색이 될 것이다. 검은색 속에서 검은색이 떠오른다. 검은색 속에서 검은 바람이 일어난다.

그것은 검은색.

불어오는 것이다. 우리는 휩싸이는 것이다. 검정의 바람이 되는 것이다.

구겨 넣은. 긴 손처럼. 긴 혀처럼.

그리고 침묵.

그 속에 우리는 머리에서 발끝까지 묻히는 것이다.
숨 막히는 것이다. 다시 일렁이기 시작하는 것이다.


이원
● 1968년 경기 화성 출생
● 1992년 계간 ‘세계의 문학’으로 등단
● 시집 ‘그들이 지구를 지배했을 때’ ‘야후!의 강물에 천 개의 달이 뜬다’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오토바이’ 

   ‘불가능한 종이의 역사’ ‘사랑은 탄생하라’


입력 2018-01-14 09:00:01

이원
목록 닫기

이것은 희망의 노래

댓글 창 닫기

2018/0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