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설채현의 ‘반려견 마음 읽기’

혹한에도 산책 원해

맘껏 햇볕 쐬고 냄새 맡아야 행복

  • | 설채현 수의사·동물행동 전문가 drm.seol@gmail.com

혹한에도 산책 원해

1/3
  • 설채현 수의사는 우리나라에서 보기 드문 수의사 겸 동물행동 전문가다. 건국대 수의대를 졸업한 뒤 미국 UC데이비스와 미네소타대에서 동물행동치료를 공부했다. 동물 훈련사 양성기관으로 유명한 미국 KPA(Karen Pryor Academy) 공인 트레이너 자격도 갖고 있다. 

    ‘신동아’는 그동안 많은 문제견을 진단하고 치료해온 그의 칼럼을 2018년 2월호부터 연재한다.
혹한에도 산책 원해
추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겨울이 시작되기 전 올겨울은 그리 춥지 않을 것이라는 뉴스를 보고 좋아한 게 엊그제 같은데 참 야속하다. 추위가 이어지면서 반려견 보호자들이 하나같이 물어보는 게 하나 있다. 

“날씨가 이렇게 추운데 산책을 해야 할까요?” 

내 대답은 한결같다. 

“네, 정말 너무너무 춥지 않다면 반려견과 산책하시는 게 좋습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많은 반려견 보호자가 산책의 중요성을 잘 몰랐다. 최근 반려동물 문화가 발전하면서 ‘1일 1산책’이 강조되는 등 산책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겨울만 되면 그 많던 강아지가 거리에서 감쪽같이 사라진다. 오죽하면 한국에 사는 외국인의 ‘한국에 대한 궁금증 TOP 10’ 가운데 ‘겨울만 되면 한국의 반려견은 다 어디로 사라지는 것인가’라는 물음이 포함돼 있다 한다. 달리 말하면 외국에서는 한겨울에도 반려견과 보호자가 산책을 쉬지 않는다는 얘기다.


1/3
| 설채현 수의사·동물행동 전문가 drm.seol@gmail.com
목록 닫기

혹한에도 산책 원해

댓글 창 닫기

2019/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