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뷰

유정복 인천시장 “‘비핵화’는 생존 문제, ‘달콤한 대화’로 풀어갈 일 아니다”

  • | 배수강 기자 bsk@donga.com

유정복 인천시장 “‘비핵화’는 생존 문제, ‘달콤한 대화’로 풀어갈 일 아니다”

1/3
  • ●김여정은 新무기…南北회담은 철저한 韓美 공조 접근
    ●인천은 상륙작전, 연평해전, 연평도 포격 겪은 ‘안보 도시’
    ●文 정부 정책 혼선은 ‘지지 기반’ 걱정 때문…“용기 가져야”
    ●3조7000억 부채 갚았는데 폄훼라니…
    ●‘서인부대’論…대한민국 ‘제2 도시’ 꿈꾸는 이유
[조영철 기자]

[조영철 기자]

유정복 인천시장의 얼굴이 환했다. 2년 반 전 인터뷰에서 비치던 답답한 표정은 더 이상 없었다. 2015년 6월 12일 유 시장은 취임 1주년을 맞아 가진 ‘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부채가 워낙 많다 보니 ‘신발 바닥 타는 냄새가 날 정도’로 뛰어다니며 노력해도 표시가 안 난다”며 답답한 표정을 지었다. 

과거 영종·도화·검단 등 대형 개발 사업을 추진하면서 사업 초기 투자비용을 외부 차입금에 의존한 데다, 글로벌 경기침체에 빠져들자 공사채를 발행해 ‘돌려막기’를 하면서 인천의 빚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2014년 아시아경기대회 경기장 신설도 부채 규모를 키웠다. 하루 이자만 12억 원이던 시절이었다. 당시 기자는 ‘신동아’ 7월호에 이렇게 썼다. 

‘(답답함을 토로하는 유 시장을 보며) 기자는 순간 당랑거철(螳螂拒轍)을 떠올렸다. 하루 이자 12억 원을 내야 하는 상황이라, 통사정하고 매달리며 증액한 금액이라고 해야 인천시가 부담하는 1년 이자의 절반가량에 불과하다. 부슬비가 흩날리는 흙길 위, 거대한 빚더미를 실은 수레를 막아선 사마귀는 날카로운 앞발로 위협하며 수레를 멈추려 한다. 그 답답한 심사야 공감하지만….’ 

1월 31일 인천시청에서 진행된 유 시장과의 인터뷰는 자연히 부채 얘기로 시작됐다. 2월 12일 추가 인터뷰를 했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유정복 인천시장 “‘비핵화’는 생존 문제, ‘달콤한 대화’로 풀어갈 일 아니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