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MeToo’ 시대를 바꾸다 |

권력의 성 집착에 대한 심리 보고서

‘난 요구해도 돼’ 일그러진 성적 자존감

  • | 최명기 청담하버드심리센터연구소장 artppper@hanmail.net

권력의 성 집착에 대한 심리 보고서

1/4
권력의 성 집착에 대한 심리 보고서
요새 성공한 남자들의 성적 일탈에 대한 뉴스가 끊이지 않는다. 권력형 성범죄를 저지르는 이들을 보면 일단 섹스에 집착한다. 이렇게 말하면 남자는 다 섹스에 집착하지 않냐고 반문할지도 모르지만 섹스에 대한 집착 정도는 사람마다 다르다. 누구는 하루라도 성관계를 가지지 않으면 견디지 못하고, 누구는 무성애자에 가까울 정도로 성에 관심이 없다. 

하루라도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견디지 못하는 이는 섹스는 해야겠는데 불러낼 상대방이 없으면 누가 되었건 옆에 있는 여성에게 추근거리는 수작을 부린다. 특정 여성에게 성적 매력을 느끼면 성관계를 갖기 위해 집요하게 집착하는 남성도 있다. 이런 이들은 권력을 쥐는 순간 주변 여성을 성적 대상으로 여긴다. 권력을 쥔 남자들의 이런 습성을 설명하는 데 유용한 학문이 진화심리학이다.


공작의 깃털

진화심리학에서는 인간 행동의 상당 부분이 여전히 우리 안에 남아 있는 원시시대 습성의 영향을 받는다고 주장한다. 한 예로 머리숱이 없는 것에 유독 신경을 많이 쓰는 남자들이 있다. 석기시대에는 주민등록증이 없었다. 서로가 나이를 알 수 없었다. 그래서 여성들은 젊고 건강한 남자를 고를 때 머리숱을 중요시했다. 머리숱이 없으면 나이가 많다고 생각했다. 성적 매력이 없다고 여긴 것이다. 요즘 머리숱이 없는 남성들이 발모제를 먹고 바르는 이유 또한 그때의 습성이 남아서 그런 것이라 할 수 있다. 

남자들이 피부가 뽀얀 여자를 좋아하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 해석한다. 옛날에는 먹을 것도 없고 위생 환경도 엉망이어서 면역력이 강해야 얼굴이 뽀얄 수 있었다. 얼굴이 뽀야면 건강이 양호하다는 신호였다. 남자들이 여자들의 긴 생머리를 좋아하는 이유도 마찬가지다. 영양 상태가 좋지 않으면 긴 머리를 유지할 수 없다. 

진화심리학에 ‘공작의 깃털’이라는 유명한 어구(語句)가 있다. 공작의 깃털은 보기에는 화려하지만 실제 생활에는 아무 쓸모가 없다. 오히려 화려한 깃털 때문에 노출되어 사냥감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암컷을 유혹하는 데 깃털만 한 것이 없다. 화려한 깃털을 쫙 펼치면서 존재감을 알리는 것이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섹스와 관련된 일탈로 문제가 된 정치인이 적지 않다. 이들에게 정치는 ‘공작의 깃털’ 같은 존재다. 수컷으로서 자신의 매력도를 올리고자 입신양명을 도모하는 것이다. 성공하니까 따르는 여자가 많아지는 것이 아니다. 극단적으로 표현하면 이들은 여자들과 더 많은 성관계를 가지고자 성공을 추구하는 것이다. 따라서 성공하면 성공할수록 성적 일탈을 피할 수 없다. 

거기에 더해서 어떤 이는 조직의 우두머리가 되면 주변 여직원을 모두 잠재적 성적 대상으로 간주한다. 인간이 유인원이었을 때의 본능이 남아 있어서다. 유인원은 우두머리가 되는 순간 성관계를 독점할 수 있다. 자신이 원하는 대상과 마음 내키는 대로 성관계를 가진다.


1/4
| 최명기 청담하버드심리센터연구소장 artppper@hanmail.net
목록 닫기

권력의 성 집착에 대한 심리 보고서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