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4차산업혁명과 미래

양자컴퓨터가 암호화폐를 위협한다?

창 vs 방패, 본격 대결 개봉 박두

  •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양자컴퓨터가 암호화폐를 위협한다?

1/3
  • 양자컴퓨터 진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구글 인텔 IBM 등 글로벌 기업들이 앞다퉈 큐비트 수 늘리기 경쟁에 돌입하면서 양자컴퓨터 상용화가 머지않았다는 전망이 나온다. 기존 보안 시스템을 무력화할 수 있는 양자컴퓨터의 급성장에 맞서, ‘방패’를 단단히 정비하려는 보안업계의 움직임도 활발하다.
‛탱글 레이크’라는 이름이 붙은 인텔의 49큐비트 양자컴퓨팅 테스트 칩.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공개했다. [Walden kirsch / Intel Corporation]

‛탱글 레이크’라는 이름이 붙은 인텔의 49큐비트 양자컴퓨팅 테스트 칩.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공개했다. [Walden kirsch / Intel Corporation]

“구글이 72큐비트 양자컴퓨터를 시험 중이다.” 

3월 초 ‘사이언스 뉴스’ 등 여러 외신이 보도한 내용이다. 외신에 따르면 구글은 3월 5일 열린 미국물리학회에서 ‘브리슬콘(Bristlecone)’이라는 이름의 72큐비트 양자 프로세서(양자칩)를 공개했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이 소식을 전하며 “72는 큰 숫자가 아닐지 모른다. 그러나 양자컴퓨터를 기준으로 말하면 그것은 거대한(massive) 숫자”라고 평했다. 

큐비트는, 양자컴퓨터는 또 뭔가. 이런 의문을 갖는다면 최근 과학기술 소식과 다소 거리를 두고 살아온 사람임에 틀림없다. 양자컴퓨터는 머잖아 인류의 삶을 크게 바꿀 것으로 기대되는 혁신 기술 중 하나다. 구글을 비롯해 IBM,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등 세계 유수의 기업이 관련 기술 개발에 뛰어들었다. 중국은 지난해 760억 위안(약 13조 원)을 들여 세계 최대 규모의 양자연구소를 짓겠다고 발표했다. 

큐비트는 이 양자컴퓨터의 정보 단위라고 할 수 있다. 큐비트 개수가 많을수록 양자컴퓨터의 성능이 좋아진다. 구글이 과거 선보인 양자컴퓨터에는 9큐비트 양자칩이 장착됐다. 구글은 지난해 22큐비트 양자컴퓨터를 개발했다고 밝혔고, 이것을 다시 72개까지 늘린 것이다.


1/3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목록 닫기

양자컴퓨터가 암호화폐를 위협한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