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첫 여성 대사 박은하

“영국이 한반도 평화 수립에 적극 기여하도록 돕겠다”

  • | 김유림 기자mupmup@donga.com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첫 여성 대사 박은하

[동아DB]

[동아DB]

지난 8월 12일, 박은하(56) 공공외교대사가 주(駐)영국대사에 임명됐다. 여성 직업 외교관으로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주재 대사로 임명된 건 외무부 출범 7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외부 출신 여성으로는 이인호 전 한국방송(KBS) 이사장이 김대중 정부 당시 주러시아대사(1998~2000년)를 지낸 바 있다. 

박 대사는 “한국전쟁 참전국이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영국이 한국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적극 기여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 대사는 ‘여성 최초’라는 수식어에 익숙하다. 연세대 사학과를 졸업한 그는 1985년 여성 최초로 외무고시(19회)에 수석 합격했다. 김경임 전 튀니지대사(12회), 백지아 현 제네바대사(18회)에 이은 세 번째 여성 외시 합격자다. 김원수 전 유엔 군축고위대표와 결혼해 부부 외교관 1호라는 타이틀도 지녔다. 

33년간 외교부에 근무하며 주뉴욕영사, 기획조사과장, 유엔대표부 공사참사관, 개발협력국장, 주중국공사, 공공외교대사 등을 지낸 박 대사는 주영국대사 임명과 관련해서도 정무와 경제, 공공외교를 아우르는 화려한 이력이 주효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공공외교관으로 활약할 당시 주요 외신 인터뷰와 ‘한중 고위 싱크탱크 세미나’ 등을 통해 한반도 평화정책과 비핵화에 국제사회의 지지를 이끌어내는 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승화시켰다는 평도 얻고 있다. 영국대사 업무는 8월 16일 시작됐다.


신동아 2018년 9월 호

| 김유림 기자mupmup@donga.com
목록 닫기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첫 여성 대사 박은하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