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차태진 AIA생명 대표

“혁신과 변화만이 조직을 살릴 수 있습니다”

  • |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차태진 AIA생명 대표

[AIA생명 제공]

[AIA생명 제공]

외국계 생명보험사인 AIA생명이 업계에 파란을 일으키고 있다. 역대 최대 당기순이익, 역대 최대 직원 성과급, 운용자산이익률 생보업계 1위 등 화려한 경영 성적표가 이를 증명한다. AIA생명은 총 자산 규모만 보면 업계 14위이지만, 경영 성과만큼은 대형 보험사를 능가한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876억 원으로, 1987년 AIA생명이 한국에 진출한 이래 최대다. 

AIA생명은 그동안 부진한 실적 탓에 국내 철수설과 매각설에 시달려야 했다. 하지만 2016년 2월, 차태진 대표가 취임한 이후 사정이 서서히 달라지기 시작했다. 서강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액센츄어, 베인앤컴퍼니 등 컨설팅 회사에서 전략 컨설턴트로 일한 차 대표는 1995년 푸르덴셜생명 보험설계사로 입사했다. ‘보험왕’ 출신으로 글로벌 보험사 최고경영자(CEO) 자리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 

AIA 대표로 취임 후 그가 가장 먼저 시도한 건 ‘혁신’과 ‘성과주의’다. 전 직원 680명에 대해 인사 발령을 내고, 영어로 된 부서 이름도 한글로 바꾸며 조직 정비에 나섰다. 또한 강력한 성과주의를 도입해 직원들에 대한 보상을 최대화했다. 차 대표는 “치열한 경쟁 사회에서 두각을 나타내려면 성과에 따른 합당한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 그래야만 회사도 발전할 수 있다”고 말한다. 

차 대표는 기존의 보험 판매 방식에도 변화를 줬다. 보험사들이 외면해온 고령자, 유병자를 새로운 고객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보장 범위를 좁히되, 보험 가입 심사 문턱은 대폭 낮췄다. 지난 9월 초 새로 출시한 ‘AIA바이탈리티’ 보험도 이처럼 틈새시장을 공략해 탄생한 상품이다. 많이 걸어 다니는 가입자에게 월 보험료를 최대 10% 깎아주는 것. 많이 걷는 가입자는 총 납입 보험료를 1000만 원 이상 아낄 수 있다. 

차태진 대표는 “해외 보험업계에서는 건강관리를 잘하는 사람에게는 보험 납입금도 줄여준다. 가입자 스스로 건강을 챙기면 의료비 지출이 줄어 보험사도 좋고, 나아가 국가 건강보험료 재정에도 보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동아 2018년 10월 호

|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목록 닫기

차태진 AIA생명 대표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