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

“말과 칼 사이에 선 보수논객”

  • |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

[동아DB]

[동아DB]

자유한국당의 인적 쇄신을 주관할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가 닻을 올렸다. 10월 11일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조강특위에서 활동할 7인의 위원 인선안(案)을 최종 의결했다. 당 내부에서는 김용태 사무총장을 비롯해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 김성원 조직부총장이 당연직으로 합류했다. 당 바깥에서는 전원책 변호사와 이진곤 전 새누리당 윤리위원장, 전주혜 변호사, 강성주 전 포항 MBC 사장이 선임됐다. 명목상 위원장은 김 총장이 맡지만 실권은 비대위가 전권을 위임한 전 변호사에게 있다. 

대표적 보수논객인 전 변호사는 전국 253개 당협위원장 심사·교체 작업에 나선다. 말로 중원을 누비다 제1야당의 폐부 상처를 도려낼 칼까지 쥐게 된 셈. 전 변호사는 11일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치인의 덕목 중 하나가 국가에 대한 의무를 다했느냐 여부”라면서 “병역·납세 의무를 다하지 못한 자가 명색이 보수주의 정당에서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칼을 휘두를 기준을 취임 일성으로 선포한 것. “의원들이 자기 안위만을 생각해 우리들 결정에 반발하면 국민이 용서 않을 것”이라고 경고장도 날렸다. 이어 “한국당은 중환자실에 있는 환자와 같다”며 “후유증이 가장 적은 처방을 내겠다”고 덧붙였다. 두 차례 등단한 시인답게 수술 집도가 불가피하다는 생각을 다양한 표현으로 변주하며 반복·강조한 셈. 

전 변호사를 셀럽(celebrity) 반열에 올린 주역은 미디어다. 그는 2007년 7월 1일 방송된 KBS 1TV ‘생방송 심야토론’에서 “군 가산점을 사기업까지 확대 적용해야 한다. (당시 법안으로 발의된) 2%도 적다. 5%로 수정해서 올리라”고 주장해 온라인 공간에서 화제가 됐다. 

이후 군 가산점에 찬성하는 일부 누리꾼이 인터넷에서 그를 ‘전거성’이라 불렀고, 그의 어록을 만들어 퍼뜨렸다. 그 뒤에는 보수 성향 누리꾼들이 그의 말을 확대재생산했다. 한국 사회 전반이 인터넷으로 묶여 있어 가능한 일이다. 이는 고스란히 전 변호사의 ‘상징자본’’이 됐다. 이후 TV 고정 패널에 뉴스 앵커까지 꿰찼으니 전원책이야말로 올드&뉴 미디어의 총아다. 그렇게 그는 시대를 잘 만나 ‘칼 같은 말’로 전성기를 구가했다. 이제 그는 미디어가 아니라 피가 난무하는 실제전장에 섰다. 여의도에 ‘칼의 노래’가 울려 퍼질지, 칼 같은 말만 쏟아내다 조용히 퇴장할지는 온전히 그의 몫.드라마의 결론은 한겨울이 오기 전에 나올 듯하다.


신동아 2018년 11월 호

|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목록 닫기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