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지속 가능 성장 연구한 노드하우스·로머 교수

올해 노벨 경제학상 영예

  • | 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지속 가능 성장 연구한 노드하우스·로머 교수

윌리엄 노드하우스(왼쪽), 폴 로머 교수. [©Nobel Media AB 2018]

윌리엄 노드하우스(왼쪽), 폴 로머 교수. [©Nobel Media AB 2018]

올해 노벨 경제학상은 지속 가능한 성장에 초점을 맞췄다. 기후변화의 경제 효과를 밝힌 윌리엄 노드하우스(77) 미국 예일대 교수와 내생적 성장이론을 연구한 폴 로머(62) 뉴욕대 교수가 10월 8일(현지시간) 노벨상의 영예를 거머쥐었다. 노드하우스 교수는 “기후변화를 장기 거시경제학적 분석에 통합”했고, 로머 교수는 “기술혁신을 장기 거시경제학적 분석에 통합”한 공로다. 

노드하우스 교수는 화석연료의 연소로 지구 온난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던 시기인 1970년대부터 자연과 과학의 상호작용에 대해 연구하기 시작했다. 현재 그의 연구는 탄소세 같은 기후변화 대응 정책의 결과를 조사하는 데 이용되고 있다. 

로머 교수는 지식이 어떻게 장기적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기능하는지를 밝혀왔다. 또 경제력이 기업의 새 아이디어와 혁신을 창출하려는 의지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규명했다.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질문에 로머 교수는 “싱가포르도 소득주도성장을 시도했지만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며 “소득 증가가 더 많은 기술 습득으로 이어지느냐가 (성공의) 관건이다”라고 말했다. 

노벨 경제학상은 노벨재단이 아니라 스웨덴 중앙은행인 릭스방크가 재정을 지원하지만 다른 노벨상과 마찬가지로 노벨을 기념하는 상이다. 스웨덴 왕립과학아카데미는 노드하우스와 로머 교수가 세계의 지속 가능한 경제성장을 어떻게 성취할 수 있을지에 대한 질문에 매우 근접한 답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신동아 2018년 11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지속 가능 성장 연구한 노드하우스·로머 교수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