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하루하루, 하루

  • 김명철

하루하루, 하루

오늘도 새소리보다 먼저 깨어나

비틀거린 마음보다 늦게 잠자리에 든다

발가락에 쥐가 나고



하루하루, 하루

그림 박용인

하루가 너무 길다

남는 게 없는 생활도 하고

남는 게 없는 생활 아닌 것도 한다

보도블록만 보고 걷다가

이파리만 보고 걷기도 한다

해가 짧아지고 흐린 날이 많다

어두운 계절이 온다



다시 한 번 바쁜 척하며 살기로 한다

끊임없이 움직이기 위해

빗속에서도 뛰지 않고

햇빛 속에서도 모자를 쓰지 않기로 한다

생각에도 쥐가 나기를



검붉게 솟아오른 소나무 뿌리에 귀를 대고

트럭에서 토막 나는

제주 은갈치의 눈알에 코를 박고

사람들의 변화하는 표정에

하늘 높이 나는 흰 물새의 목덜미에

눈을 맞추기도 하고



*시집 ‘바람의 기원’(실천문학사, 2015년) 중에서

김명철

● 1963년 충북 옥천 출생
● 서울대 독문과 졸업, 고려대 국문과 석·박사
● 2006년 ‘실천문학’ 등단

● 시집 ‘짧게, 카운터펀치’ 등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기금(2007, 2014), 천태산은행나무문학상(2012) 수상

신동아 2015년 10월 호

김명철
목록 닫기

하루하루, 하루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