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남북하나재단 신임 이사장 손광주

  • 글·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사진·김형우 기자

남북하나재단 신임 이사장 손광주

남북하나재단 신임 이사장 손광주
손광주(58) 전 데일리NK 편집인이 8월 26일 남북하나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통일부 산하 남북하나재단의 법적 명칭은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이사장 임기는 3년이며 한 차례 연임할 수 있다. 대구 계성고, 고려대 불문학과를 졸업한 손 신임 이사장은 ‘신동아’ 기자 출신으로 남북통일과 북한이탈주민 문제에 대한 학식과 경험을 두루 갖췄다. 1990년대부터 북한 체제 및 이념 문제를 연구했다. ‘김정일 리포트’를 비롯한 저서는 북한학계에서 역작으로 꼽힌다.

손 이사장은 황장엽(1923~2010) 전 북한 노동당 비서가 한국에서 생활할 때 10년 가까이 보좌하기도 했다. 2004년 북한전문매체 데일리NK를 창립해 초대 편집인으로 활동했고, 국제문제조사연구소(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이념연구센터장,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이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 등을 역임했다. 그는 “탈북민 정착 지원을 잘하는 것이야말로 통일 준비의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탈북민은 두만강, 압록강을 건널 때 생긴 트라우마에 시달립니다. 가장 필요한 게 사랑과 배려예요. 탈북민을 올바르게 끌어안는 것은 작은 통일을 이뤄내는 ‘통일 연습’입니다. 직원들에게 종교적 소명에 가까운 역사적 사명을 갖고 일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북한에서 이주한 이들을 법적으로는 ‘북한이탈주민’이라 칭한다. 손 이사장은 “북한이탈주민은 ‘새터민’ ‘탈북자’라는 말을 마뜩잖게 여긴다”면서 “탈북민이라고 일컫는 게 옳다”고 말했다.

신동아 2015년 10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남북하나재단 신임 이사장 손광주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