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 글, 사진 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한파가 닥칠 때 가슴이 설레는 사람들도 있다. 모든 게 꽁꽁 얼어붙은 세상에서 겨울을 즐기는 ‘아이스 클라이머’들이다. 대부분의 빙벽은 하루 종일 해가 비치지 않는 응달의 계곡에 있어서 클라이머들의 체감온도는 생각보다 훨씬 낮다. 그 한파 속에서 수십 미터의 얼음벽을 로프와 아이스바일에 의지해 절벽을 오르는 사람들은 극강의 멘탈을 지닌 스포츠맨으로 불린다. 빙벽을 타며 겨울 추위를 즐기는 클라이머들은 그 짜릿함에 오히려 ‘땀이 난다’고 말한다.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신동아 2019년 2월호

글, 사진 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목록 닫기

한파를 즐기는 사람들

댓글 창 닫기

2019/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