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행정효율 높이는 협력 거버넌스 모델”

한국정책학회 ‘경기 연정(聯政)’ 세미나

  • 배수강 기자 | bsk@donga.com

“행정효율 높이는 협력 거버넌스 모델”

1/2
  • ● 지방분권의 새로운 방향 제시에 학계 주목
  • ● 연정의 제도화, 의회의 집행부 견제 약화는 숙제
“행정효율 높이는 협력 거버넌스 모델”

지호영 기자

“경기 연정(聯政)은 여야 간 협상을 통해 협력통치를 시도했다는 점에서 지방분권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연정을 중심으로 한 협력 네트워크가 확장되는 만큼 이젠 연정의 제도화를 고민할 때다.”
2015년 12월 1일 오후 경기대 종합강의동 209호. 방청객 200여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박형준 성균관대 행정학과 교수의 발표가 이어졌다. ‘협력적 거버넌스 관점에서의 경기 연정 성과와 발전방향 고찰’이라는 주제로 발표에 나선 박 교수는 “경기 연정은 여야가 서로 협력해 행정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정치적 비전이자 협력 거버넌스 체제”라며 “정치 행위자들 사이에 불확실성을 줄임으로써 거래비용과 갈등비용도 함께 줄여 도민의 정책 수용성을 높일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경기 연정은 2014년 6·4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출마한 남경필 당시 경기지사후보가 제안한 일종의 협치(協治) 모델. 도의회 다수당인 야당이 ‘정책합의로 시작하자’고 역제안한 것을 남 지사가 받으면서 그 싹을 틔웠다. 야당 출신 이기우 사회통합부지사를 임명해 그에게 보건·환경·여성 부문 업무를 맡겼고, 여야가 정책을 공동 실시하면서 집행부 권한이던 예산 수립 단계에 도의원들을 참여시키는 등 새로운 정치 실험을 이어갔다.
한국정책학회는 그간의 성과를 고찰하고 제도화를 모색하기 위해 이날 기획 세미나를 마련했다. 지방정부의 정치 실험을 주제로 학회가 세미나를 연 것은 이례적이다. 정책학회가 지방정부 정치·행정 현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주목한 것은 시의적절하다는 방청객의 평가가 나왔다. 권기헌 한국정책학회장(성균관대 행정학과 교수)도 개회사를 통해 “경기 연정은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협력적 거버넌스를 재현한다”며 “실천적 방안 모색을 통해 경기도의 성장 발전, 나아가 국정 상생(相生) 패러다임을 구축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삐뚤삐뚤해도 한 방향으로

원래 연정은 복수의 정당이 연합해 정부를 구성하는 것이다. 독일이나 오스트리아의 좌우 대연정처럼 이념이 다른 정당들이 연립 정권을 구성하는 형태다. 경기 연정은 이와 성격이 좀 다르다. 남 지사가 생각한 개념은 정치를 하나로 모으는 ‘정치연합’이다. 구체적인 사항은 협의를 통해 만들어가자는 의지다. 지금까지 10차에 걸친 연정실행위원회를 개최하면서 수많은 협의를 했다. 그래서 경기 연정은 삐뚤삐뚤하지만 한 방향으로 나아가는 자전거처럼 달린다.   
이날 세미나에서 박 교수는 도의회 회의록 언어 네트워크 분석, 화장장 건립 갈등사례와 도민 설문자료를 비교 분석한 자료를 발표해 관심을 끌었다. 김문수 전 지사 시절인 8대 의회 회의록과 남경필 지사 취임 후 구성된 9대 의회 회의록을 입수해 언어 네트워크를 분석해보니 김 전 지사 시절 14위이던 ‘야당’(당시 민주당)은 11위로 3계단 올라섰고, 8대 의회엔 없던 ‘연정’이라는 단어는 4위에 올랐다.
‘연정’과 ‘야당’이라는 단어가 회의록에 많이 등장한 것은 9대 도의회가 화합과 협치를 구현하는 증거라는 게 박 교수의 분석이다. 8대 의회에선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의 주요 정책인 무상급식 예산 문제로 여야가 맞붙었던 만큼 ‘교육감’ ‘예산’이 빈도수 1, 2위였는데, 9대 의회에선 ‘학교’ ‘학생’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박 교수는 부천시와 경기도, 부천시민 간 갈등으로 백지화한 부천 추모의집(화장장) 추진 사례와 5개 기초단체가 참여해 추진 중인 화성시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사례를 비교했다. 연정 이후 경기도가 갈등관리기구를 자임하면서 협력의 물꼬를 텄다는 게 그의 평가. 그러나 정치적 대립에 따른 거래비용은 줄었지만 내부 조정비용이 증가했고, 조정비용을 줄이려면 지속으로 신뢰를 구축해야 하는 만큼 연정의 제도화가 숙제로 남았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1년 3개월가량 된 경기 연정으로 정부나 정치에 대한 도민의 신뢰가 다른 지역에 비해 높아졌고, 정책 수용성은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연정은 도민 행복을 위한 실천적 수단으로 정책합의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이영미 경기대 교수는 “연정은 수단이고, 목적은 도민 행복과 삶의 질 향상인 만큼 ‘아웃풋(결과)’과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지는 ‘아웃컴(성과)’까지 평가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반면, 강국진 ‘서울신문’ 기자는 “의회 고유 권한인 견제기능 약화와 생산적인 정쟁의 실종은 장기적으로는 연정의 장애가 될 수도 있다. 도지사에게 통치 안정성을 부여하는 쪽으로 흐를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행정효율 높이는 협력 거버넌스 모델”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