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웨스트코스트스윙의 진정한 승자, 존람

  • .

웨스트코스트스윙의 진정한 승자, 존람

웨스트코스트스윙의 진정한 승자, 존람
미국 프로골프(PGA)투어 웨스트코스트스윙이 끝났다. 존람은 5개 대회에서 4번 톱 10에 들며 활약을 펼쳤다. 웨스트코스트스윙은 매년 1~2월 사이 미국 서부에서 펼쳐지는 PGA투어 5개대회를 엮어 부르는 별칭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퀸타의 데저트클래식을 시작으로 파머스인슈런스오픈, 웨이스트매니지먼트피닉스오픈, AT&T페플비치프로암을 거쳐 제네시스 오픈까지 5주에 걸쳐 캘리포니아와 애리조나주를 오가면서 대회가 진행됐다.

이 기간 중에 파머스인슈런스오픈에서 우승한 저스틴 로즈가 세계랭킹 1위에 다시 올랐고 리키파울러도 테일러메이드의 TP5x 볼로 바꾸고 첫 승을 신고했다. 필 미컬슨도 페블비치프로암에서만 5번이나 트로피를 들어올려 통산 44승을 일궜다. 제네시스오픈에서 타이거우즈는 7년만에 한 라운드에서 이글 2개를 기록했다. 이 와중에도 꾸준히 자신의 플레이에 집중하며 톱 10에 4번 든 선수가 있다. 바로 존람이다.


웨스트코스트스윙의 진정한 승자, 존람
존람은 유독 웨스트코스트스윙에 강하다. 그는 PGA투어통산 2승을 기록 중인데 두 번의 우승은 전부 웨스트코스트스윙대회에서 했다. 2017년 파머스인슈런스오픈과 2018년 커리어빌더챌린지다. 올해 출전한 5개 대회 중 4개 대회에서 우승을 챙기진 못했지만, 지난해 12월이벤트 대회인 히어로월드챌린지에서 우승을 했다. 2019년 첫 대회인 센트리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에서 공동 8위를 기록하고, 본국으로 돌아와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한 데저트클래식에서 6위, 파머스인슈런스오픈에서 공동 5위, 웨이스트매니지먼트피닉스오픈에서 공동 10위 그리고 제네시스오픈에서 공동 9위의 성적을 냈다. 그는 현재 PGA투어 톱 10 피니시 2위에 올라있고 세계랭킹 6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는 지난 시즌보다 퍼포먼스 수치가 향상됐다. 그리고 여전히 티샷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테일러메이드 제품 개발 시니어디렉터인 토모 바이스테드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존람의 드라이버샷은 매우 똑바로 멀리 간다. 수치로도 확실히 나타난다. 파4와 파5 홀에서 티샷의 퍼포먼스를 측정하는 수치인 스트로크게인드 : 오프더티(Stroke Gained : Off-the-tee)에서 존람은 지난 시즌 0.817을 기록했다. PGA투어 2위에 올랐으며 티샷을 했을 때 다른 선수에 비해 평균 0.8타 앞선다는 의미다. 비록 시즌 초반이지만 현재 람의 스트로크게인드 : 오프더티 수치는 0.807로 지난 시즌과 크게 차이가 없다.


웨스트코스트스윙의 진정한 승자, 존람
존람은 웨스트코스트스윙 기간 동안 드라이버샷 평균 비거리 303.7야드를 기록했다. 페어웨이 안착율은 62.95%로 지난 시즌 59.20%보다 향상 됐다. 자연스레 그린 적정율도 높아졌다. 평균타수도 69.65에서 69.17로 낮아졌다. 모든시작은 드라이버샷의 페어웨이 안착율이 좋아진데서 비롯된다. 정확한 드라이버 샷은 그의 에이밍에서 찾아볼 수 있다. 존람은 M5 드라이버로 교체했다.

그는 어드레스 때 이전 모델보다 편하게 클럽을 스퀘어로 맞출 수 있게 됐다. 이는 테일러메이드 기존 제품인 M3/M4에 대한 존람의 피드백이 잘 반영된 것을 들 수 있다. 바이스테드는 “존람이 어드레스에서 열려 보인다고 피드백을 줬고 이번 M5와 M6 드라이버의 톱라인마스킹에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테일러메이드는 M3와 M4 드라이버에 트위스트페이스 기술을 처음 도입했다. 트위스트페이스의 토우 위쪽은 살짝 열려있고 로프트가 눕혀 있다. 그렇기 때문에 어드레스를 했을 때 시각적으로 살짝 열려 보인다. M5와 M6에서는 어드레스에서 토우 쪽이 열려 보이지 않게 새로 디자인했다. 바이스테드는 “타깃 에스퀘어로 에이밍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존람은 이번 시즌 조정 가능한 드라이버인 M5로 교체했다. 그의 무게 추는 스탠다드세팅에 맞춰져 있다. 람은 조정 가능 무게추 기능이 없는 드라이버를 사용했다. 바이스테드는 “존람은 과거 조정 가능한 드라이버를 쳐다보지도 않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신기하게도 테스트를 했고 바로 가방에 넣었다”고 했다. 그는“람은 퍼포먼스와 수치에 민감하다. 1~2야드 더 나가면 바로 바꾸는 선수다. 이번 인젝티드 트위스트페이스와 새로운 TP5x 볼의 조합을 통해 수치가 좋았고, 그의 백에 들어간 제품들은 즉시 교체되었다”고 덧붙였다.




신동아 2019년 5월호

.
목록 닫기

웨스트코스트스윙의 진정한 승자, 존람

댓글 창 닫기

2019/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