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지식커뮤니티 Book치고

영화 ‘돈’과 나쁜 사마리아인들

‘나쁜 사마리아인들’로 나눈 지적 쾌감

  • 최호진 자유기고가·Book치고 1기

영화 ‘돈’과 나쁜 사마리아인들

  • 책은 찰(察)이다. 남을 관찰(觀察)하고, 나를 성찰(省察)하며, 세상을 통찰(洞察)하는 도구다. 찰과 찰이 모여 지식과 교양을 잉태한다. 덕분에 찰나의 ‘책 수다’가 묘한 지적 쾌감을 제공한다. 정작 살다 보면 이 쾌감을 충족하기가 녹록지 않다. 검증된 지식 커뮤니티가 우리 사회에 드물어서다. 국내 최고(最古)의 시사종합지 ‘신동아’는 이런 ‘지적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지식커뮤니티 Book치고’를 만들었다. 회원들은 한 시즌(4개월) 동안 월 1회씩 ‘신동아’ 고재석 기자와 책 한 권을 함께 읽기로 했다. 

    3월 25, 26일 양일간 동아일보 충정로 사옥에 다양한 배경을 가진 수십 명의 1기 멤버가 속속 모여들었다. 첫 수다의 대상이 된 책은 개발경제학의 세계적 석학 장하준(56) 영국 케임브리지대 교수의 ‘나쁜 사마리아인들’(부키)이다. 멤버들이 정성스레 써온 서평 중 일부를 골라 소개한다. [편집자 주]
장하준 영국 케임브리지대 교수가 2018년 7월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나쁜 사마리아인들 불온도서 10년 그 후…’라는 주제로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장하준 영국 케임브리지대 교수가 2018년 7월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나쁜 사마리아인들 불온도서 10년 그 후…’라는 주제로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영화 ‘돈’과 나쁜 사마리아인들

영화 ‘돈’의 주인공 일현(류준열 분)은 부자가 되겠다는 꿈을 품고 여의도 증권가에 입성한다. 좋은 가문 출신 동기에 비하면 ‘빽’도 줄도 없다. 실적을 올리긴커녕 실수로 면박 받는 일이 잦다. 

증권가 작전세력 ‘번호표’는 억대 수준 수수료를 지렛대 삼아 일현을 주가 조작의 세계로 유인한다. 책에 따르면 서구 선진국은 개발도상국을 더 가난하게 만들지도 모를 자유무역을 강요하며 이득을 취했다. 자신들의 성장 동력인 보호무역을 화장으로 감췄다. 세계화와 자유무역을 부와 성장으로 가는 ‘패스트 트랙’으로 포장했다. 

탐욕스러운 폭주를 멈춘 건 금융감독원의 정의로운 사냥개 한지철(조우진 분) 덕분이었다. 그는 자본시장의 위험한 신호를 감지하고 ‘번호표’와 일현을 집요하게 추적한다. 영화와 현실의 차이는 이 대목에 있다. 장하준에 따르면 개도국의 발전과 재건을 도와야 할 다자 기구들은 선진국에 유리한 규칙을 만드는 데 쓰인다. ‘사악한 삼총사’, 즉 IMF(국제통화기금), 세계은행, WTO(세계무역기구)는 부자 나라의 폭주를 멈추긴커녕 되레 가속 페달 노릇을 한다. 

금감원이 포위망을 좁혀오자 ‘번호표’는 비인도적 수단을 사용한다. 세계화의 진실과 어딘지 닮은 구석이 엿보인다. 19세기 영국에선 차(茶)에 대한 선호도가 크게 높아졌다. 영국 정부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막대한 적자를 내자 이를 메우려 중국에 아편을 수출했다. 중국이 아편 화물을 압수하자 영국은 이를 빌미로 전쟁을 선포했다. 패권을 등에 업고 난징조약 같은 불평등 조약으로 약소국에 자유무역을 강요하며 일궈온 ‘부자 나라발(發)’ 세계화의 불편한 진실이 여기 있다. 

“니들 하는 짓이 도둑질, 사기랑 뭐가 다른데? 일한 만큼만 벌어!” 주가 조작으로 부당 이득을 탐욕스레 취하는 일현과 ‘번호표’에게 한지철이 일갈한다. 장하준이 부자 나라에 하고 싶었던 말도 같지 않을까. “니들 하는 짓이 도둑질, 사기랑 뭐가 다른데? 사다리 걷어차지 마!”






신동아 2019년 5월호

최호진 자유기고가·Book치고 1기
목록 닫기

영화 ‘돈’과 나쁜 사마리아인들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